뉴스

[단독] 朴 청와대 파견 경찰, '채동욱 혼외자 촬영' 지원 요청

[단독] 朴 청와대 파견 경찰, '채동욱 혼외자 촬영' 지원 요청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8.05.14 2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이 과거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아들 관련 정보를 뒷조사했다는 의혹을 받는 당시 청와대 파견 경찰을 소환했습니다. 그런데 이 경찰 간부가 혼외아들로 지목된 어린이의 사진을 찍겠다며 여성 경찰관 지원을 요구했다는 주장이 나와 검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임찬종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이 소환한 김 모 총경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할 때 채동욱 전 검찰총장을 뒷조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 2013년 6월 말 경찰 지구대 등에서 채 전 총장의 혼외아들 관련 정보를 조회했다는 의혹입니다.

그런데 검찰은 최근 김 총경의 또 다른 사찰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2013년에 서울방배경찰서장을 지낸 이자하 씨가 자서전을 통해 청와대가 사찰 활동 지원을 요구했다고 폭로한 겁니다.

이 씨는 '한 행정관이 찾아와서 학교 관련 업무를 하는 여성 경찰관을 지원해달라고 요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씨는 그러나 관내 사립초등학교에 다니는 한 학생의 사진을 찍는 일이라는 말을 듣고 요청에 응하지 않았고 몇 달 뒤 언론을 통해 해당 학생이 채동욱 전 총장의 혼외아들로 지목된 아이라는 사실을 알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최근 이 씨로부터 해당 행정관이 김 총경이라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오늘(14일) 김 총경을 상대로 일선 경찰관까지 사찰에 동원하려 했던 배경에 청와대 윗선의 지시가 있었는지 집중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김 총경의 진술 내용을 분석한 뒤 당시 민정수석실 고위관계자를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승태, 영상편집 : 김선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