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검찰, LG그룹 본사 압수수색…오너 일가 탈세 혐의 수사

검찰, LG그룹 본사 압수수색…오너 일가 탈세 혐의 수사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8.05.09 17: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이 서울 여의도동에 있는 LG그룹 본사 재무팀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LG그룹 오너 일가가 계열사 주식을 양도하는 과정에서 100억 원대 탈세를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가 오늘(9일) 오전 LG 그룹 본사를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서울 여의도 LG그룹 본사 재무팀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세무·회계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LG그룹 총수 일가가 소득세 등을 탈루했다는 국세청의 고발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국세청은 주식회사 LG와 LG상사 등 총수 일가의 주식 변동을 살피는 과정에서 세금이 제대로 납부되지 않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들이 소유하고 있던 계열사 주식을 서로 사고파는 과정에서 100억 원대 양도소득세를 탈루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국세청 고발 대상에 구본무 LG그룹 회장과 구 회장의 동생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은 포함되지 않은 걸로 전해졌습니다.

LG 측은 검찰 수사에 협조하겠다면서 일부 특수관계인들이 시장에서 주식을 매각하고 세금을 납부하는 과정에 금액의 타당성에 대해 과세당국과 이견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