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KIST ·건국대 "AI 바이러스 검출 키트 개발…민감도 10배"

KIST ·건국대 "AI 바이러스 검출 키트 개발…민감도 10배"

안영인 기자

작성 2018.05.02 13: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내 연구진이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검출하는 방법을 개발했습니다.

이 기술을 적용한 키트의 검출 민감도는 현재 현장에서 쓰는 키트의 10배에 달했습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오늘(2일) 분자인식연구센터 이준석 박사팀이 송창선 건국대 수의학과 교수팀과 공동으로 이런 AI 바이러스 진단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검역 현장에서는 금 나노입자를 이용한 진단 키트를 사용하고 있는데 이 키트는 가시광선을 이용하고 있어 오리나 닭의 분변 같은 불투명한 시료에서는 민감도가 다소 떨어지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연구진은 이 같은 한계를 극복하고자, 가시광선보다 투과도가 좋고 불투명한 시료에서도 검출이 잘 되는 근적외선을 이용했습니다.

이에 근적외선을 방출하는 희토류 나노입자에 AI 바이러스에만 붙는 항체를 붙였습니다.

AI 바이러스가 있다면 나노입자가 이곳에 모이기 때문에 강한 근적외선 신호가 검출됩니다.

연구진은 이 입자를 가로 1.5㎝, 세로 5㎝ 크기의 진단 키트에 붙였습니다.

키트의 민감도는 상용화된 금 나노입자 키트보다 10배 정도 높았습니다.

연구진은 휴대전화 화면에서 검출 신호를 확인할 수 있는 소형 신호분석기도 제작했습니다.

이준석 박사는 "이 기술을 이용해 신속성과 정확성, 경제성 및 사용 편의성을 갖춘 보급형 소자를 개발할 것"이라며 "조류인플루엔자의 신속한 현장 진단 및 확산 방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연구 결과는 지난달 22일 '바이오센서&바이오일렉트로닉스 (Biosensors and Bioelectronics)에 실렸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