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도권] 인천시, 유해 화학물질 취급업체 관리 부실

[수도권] 인천시, 유해 화학물질 취급업체 관리 부실

이정은 기자 jelee@sbs.co.kr

작성 2018.04.23 13: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열흘 전 인천 서구 화학 공장에서 큰불이 났는데요, 인천시는 화학물질 처리업체들에 관해 관리가 안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천지국 이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인천 화학 공장 화재를 계기로 유해 화학물질 처리 안전기준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죠. 그러나 인천시는 유해 화학물질 취급업체의 실태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함께 보시죠.

지난해 환경부가 조사한 인천 유해 화학물질 취급업체 수는 1천79개로 기록돼있지만 인허가 기준으로 따지면 8백19개로 2백 개 이상 차이가 납니다.

또 인천발전연구원이 인천시 의뢰를 받아 조사한 업체 수는 1천6백여 개로 상당한 차이가 있습니다.

이렇게 업체 수 같은 기초 통계조차 혼선을 빚는 것은 환경부가 화학물질 취급업체 인허가권을 갖고 있고 지방자치단체는 실태조사 권한조차 없기 때문입니다.

[이광호/인천평화복지연대 사무처장 : 인천의 각 기초단체는 화학사고 관련 조례조차 없을 정도로 무방비상태에 노출돼 있습니다. 그래서 주민 비상대응체계 같은 대책이 시급히 마련돼야 합니다.]

인천시는 화학물질 안전관리계획에 관한 용역을 발주하고 처리업체 실태조사 권한 등 지자체의 권한확대를 정부에 건의한다는 방침입니다.

---

인천시 옹진군 선갑도 주변 해역의 바닷모래 채취사업을 놓고 시민단체와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어민과 생태계 보호를 주장하는 인천의 20여 개 시민단체 연대는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30년 동안 인천 앞바다에서 서울 남산의 다섯 배가 넘는 엄청난 양의 모래가 채취됐다고 강조했습니다.

[양계영/인천 연안어민회장 : 선갑도 주변의 해양환경이 바닷모래채취로 생태계는 파괴되고 신비의 모래섬 '풀등'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이들은 골재업자들이 또다시 요구하는 골재채취 예정지 지정절차를 인천시와 옹진군이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