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증평 모녀 사건' 여동생 체포…"언니가 스스로 목숨 끊어"

'증평 모녀 사건' 여동생 체포…"언니가 스스로 목숨 끊어"

CJB 계희수

작성 2018.04.20 07: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엄마가 어린 딸과 숨진 채 발견된 '증평 모녀 사망 사건'과 관련해서 경찰이 해외로 잠적했던 숨진 여성의 여동생을 공항에서 체포했습니다. 이 여동생은 언니가 조카를 숨지게 했고, 며칠 뒤 찾아가 보니 언니도 숨져 있었다고 진술을 했습니다.

CJB 계희수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 소환에 불응하던 36살 정 모 씨. 그제(18일) 밤 입국하자마자 인천공항에서 압송돼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정 씨는 형부가 숨진 뒤 생활을 힘들어하던 언니가 지난해 11월 말 네 살배기 딸을 숨지게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자신을 불러 자수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며칠 뒤 집을 방문했을 때 언니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상태였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정 씨가 두려움에 신고할 수 없었으며, 자신의 행동을 후회한다고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담당 경찰 : (지난해) 12월 4일에 왔을 때 언니가 죽어 있는 걸 보고서 '이젠 나라도 살아야 되겠다'하는 생각에 가방이 걸려 있는 걸 통째로 들고 나왔다는 거예요. 평소에 거기 인감도장·통장·카드가 다 들어 있다는 걸 알고 있었다.]

정 씨는 해외로 출국한 뒤 올해 1월 다시 입국해 서류를 꾸며 저당권이 설정된 언니의 차를 매각했습니다.

하지만 중고차 매매상에게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고 이후 잠적해 해외에 머물렀습니다.

경찰은 정 씨를 사문서위조와 사기 혐의 등으로 처벌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정 씨를 상대로 사기 피소 사건을 조사하고 정씨가 모녀의 사망과 관련이 있는지도 수사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