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무관세로 해외 쇼핑?…총수 일가 '카드 내역' 조사

[단독] 무관세로 해외 쇼핑?…총수 일가 '카드 내역' 조사

조성현 기자 eyebrow@sbs.co.kr

작성 2018.04.18 20:53 수정 2018.04.18 2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현민 전무의 갑질 논란 파문은 이제 한진그룹 총수 일가 전체로 번지고 있습니다. 총수 일가가 외국에서 물건을 산 뒤 관세를 내지 않고 국내로 들여왔다는 의혹에 대해서 관세청이 조사에 들어간 겁니다. 관세청은 우선 조양호 회장 가족 5명이 외국에서 쓴 신용카드 내역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조성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관세청의 조사 대상은 조양호 회장 부부와 조현아, 조원태, 조현민 3남매입니다.

2013년부터 5년간 이들 소유 카드의 해외 결제 내역과 세관 신고, 관세 납부 내역이 일치하는지 확인하기로 했습니다.

외국에서 600달러를 초과한 물품을 사들여올 경우, 반드시 세관 신고를 해야 하고 내역도 관세청으로 자동 전송됩니다.

세관 당국은 일가 5명의 개인 카드뿐 아니라 대한항공 법인 카드 사용 내역도 조사 중입니다.

총수 일가가 법인 카드로 개인 물품을 구매했다면 횡령 혐의가 적용될 수 있습니다.

대한항공 회사 물품 구입 명목으로 가구 같은 사적 용품을 사 왔는지도 검증할 방침입니다.

이번 조사는 조 회장 일가가 원하는 물품을 대한항공 지점과 승무원을 통해 외국에서 평창동 자택까지 사실상 배달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따른 것입니다.

[조양호 회장 자택 관리인 : 아무것도 없어요. 지금 그런 사고가 났는데 여기 계실 그게 있어요?]

관세포탈이 확인되면 3년 이하 징역 또는 포탈액의 5배 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됩니다.

(영상편집 : 이승희, VJ : 정민구)   

▶ [단독] "총수 일가 짐은 세관도 무사통과…공공연한 비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