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직장 잃을 수 있다" 노조원에 탈퇴 강요…녹취파일 확보

"직장 잃을 수 있다" 노조원에 탈퇴 강요…녹취파일 확보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8.04.18 21: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노조를 인정하는 삼성전자서비스의 합의와 별개로 노조 와해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SBS는 삼성전자서비스 사측이 노조원들에게 노조 탈퇴를 강요하는 내용이 담긴 녹취파일을 확보했습니다. 직장을 잃을 수 있다는 협박과 회유가 동시에 진행됐습니다.

김기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2014년 1월 삼성전자서비스 춘천센터 내근 직원들에게 사내 메신저를 통해 전달된 지시사항입니다. 센터 간부가 작성한 이 메시지에는 저녁 6시 30분, 교육장으로 집합하라는 내용이 적혀 있습니다.

"아직도 위기 상황을 모르고 있다"며 "개인이 판단해 탈퇴서를 작성하면 된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이후 진행된 간담회에서 센터 간부는 노조를 계속할 경우 직장을 잃을 수 있다고 협박부터 합니다.

[센터 간부 : 비노조원은 누가 오더라도 고용을 합니다. 근데 노조원은 협력업체 사장이 바뀌면 고용이 안 될 수가 있어요 여러분들이.]

노조를 탈퇴하면 요구사항을 들어줄 수 있다고 회유합니다.

[센터 간부 : 우리 내근에서 노조에 다 가입을 해서 이렇게 미쳐가지고 이런 위기까지 닥쳤는데 그러면 한번 얘기해보자. 우리가 여러분이 요구하는 사항을 들어가지고… 들어줄 수 있는 부분이 있으면 한번 해보자.]

해당 녹취를 확보한 검찰은 노조 탈퇴 강요 정황을 확인하기 위해 삼성전자서비스 춘천센터를 비롯한 센터 5곳과 조직적 증거 인멸이 진행된 곳으로 의심받고 있는 수원 본사의 지하창고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명구˙박현철, 영상편집 : 김호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