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野 "정부·여당도 댓글 조작 공범"…靑 "불법 행위 피해자"

野 "정부·여당도 댓글 조작 공범"…靑 "불법 행위 피해자"

최고운 기자 gowoon@sbs.co.kr

작성 2018.04.18 20:53 수정 2018.04.18 20: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야권은 청와대와 네이버 본사를 찾아가 이번 사건에 대한 진상을 밝히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청와대는 정부와 여당이 피해자라며 누구보다 철저한 규명을 바란다는 첫 공식 논평을 냈습니다.

정치권 공방은 최고운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유승민/바른미래당 공동대표 : 김경수 의원! 경상남도에 갈 것이 아니라 경찰에 가서, 검찰에 가서 수사를 받아야 합니다.]

대선 댓글 조작 사건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집회가 끝나자마자 바른미래당은 청와대 앞으로 몰려갔습니다. 정부와 여당이 댓글 공작의 공범이라며 대국민 사과와 특검 도입을 요구하는 결의문을 청와대에 전달했습니다. 네이버 본사도 찾아가 댓글 조작 관련 자료 제출에 비협조적인 것 아니냐며 항의했습니다.

이틀째 천막 농성을 이어간 한국당은 '드루킹'의 국회 출입기록을 요구했습니다.

[김영우/자유한국당 의원 : 민주당에 묻겠습니다. 정말 민주당이 피해자입니까, 아니면 대선에서부터 많은 도움과 혜택을 받은 수혜자입니까.]

또 검찰과 경찰이 사건을 은폐한다는 의심이 든다며 특검으로 가지 않으면 국회 일정을 전면 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첫 공식 논평을 냈습니다. 정부와 여당이 누군가의 불법 행위로 피해를 본 게 사건의 본질인 만큼 누구보다 철저한 규명을 바란다면서 봄 날씨처럼 변덕스러운 비난에 흔들리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공진구, 영상편집 : 최진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