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드루킹 협박, 한 달 지나서야 조사…靑, 경찰 수사 몰랐나

드루킹 협박, 한 달 지나서야 조사…靑, 경찰 수사 몰랐나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04.18 20:48 수정 2018.04.18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얼마나 사건에 관여한 것인지도 의문이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김경수 의원이 드루킹에게 협박당했다는 사실을 청와대에 알리고 한 달이 지나서야 민정비서관이 움직였는데, 그사이에 벌어진 일들도 들여다볼 부분이 있습니다.

이 내용은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드루킹의 협박을 인지한 시점은 지난 2월로 보입니다.

[김경수/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16일) : 2월에 회관을 찾아와서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무리하게 요구를 해서 민정수석실에 민정비서관실로 그 내용을 전달했습니다.]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드루킹이 추천한 A 변호사를 만난 것은 3월 말, 약 한 달이 지나서입니다.

그 한 달 사이 경찰 수사에는 속도가 붙었습니다.

3월 14일 드루킹은 대선 당시 댓글 부대에 배후가 있다는 공개 협박에 가까운 글을 SNS에 올렸고 그로부터 일주일 뒤 체포됐습니다.

경찰 수사 상황을 몰랐다는 게 청와대 해명이지만, 드루킹의 심각성을 인지한 청와대가 그랬을 리 없다는 게 야당 지적의 핵심입니다.

[권은희/바른미래당 의원 : 이 사건은 접수 보고·압수수색 보고·긴급 체포 보고·구속 보고가 청장에게 실시간으로 됩니다. 왜냐하면, 더불어민주당이 고발했기 때문이죠.]

백원우 비서관과 A 변호사 간 만남의 목적도 설명이 충분치 않아 보입니다.

백 비서관은 협박의 내용을 파악하기 위해 A 변호사를 만났다고 말했습니다.

즉 민정수석실 업무 범위에 포함되는 활동으로, 인사 검증 차원이 아니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A 변호사는 "인사 추천이 들어왔다며 청와대에서 연락이 왔고 일본과 관련한 일반적 이야기를 나눴다"며 청와대 설명과는 상반된 입장을 내놨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이병주, 영상편집 : 최진화)    

▶ [단독] '드루킹 뒷북 수사' 비판 번지는데…해명도 엉터리
▶ 野 "정부·여당도 댓글 조작 공범"…靑 "불법 행위 피해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