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콕 찍어 고발 취하 요구"…"포함된 지도 몰랐다"

"콕 찍어 고발 취하 요구"…"포함된 지도 몰랐다"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18.04.18 20:46 수정 2018.04.20 14: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새로운 의혹도 나왔습니다.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국민의당이 네티즌 14명을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었는데 대선이 끝나고 민주당이 그 고발을 취하해 달라고 한 일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네티즌들 명단에 이번 사건의 주범 '드루킹'이 포함돼 있었습니다.

이한석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당이 지난해 4월 서울 남부지검에 접수한 고발장입니다. 네티즌 14명을 댓글 등을 이용한 불법 선거운동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는데 피고발인에 '드루킹'이 있습니다.

당시 문재인 후보 공식팬카페에 '드루킹'이 올린 글입니다.

안철수 후보가 30% 중반까지 올라올 수 있었던 것은 'MB 아바타'이기 때문이라며 안 후보를 비판하는 내용입니다.

대선이 끝난 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주요 당직자 등에 대한 고발을 서로 취하하기로 했습니다.

협상에 나섰던 당시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은 민주당이 '드루킹'이 포함된 고발 건을 콕 집었다고 주장합니다.

[이용주/2017년 국민의당 의원 : 문팬 유사기관 설치 사전선거운동이라고 해서 사실 별 내용 없는 것처럼 보이잖아요. 그런데 다른 내용도 중요한 게 많은데 콕 찍어서 이것만 요청을 했죠.]

민주당은 명백한 왜곡이라며 피고발인에 드루킹이 포함된 지도 몰랐다고 반박합니다.

[백혜련/민주당 대변인 : 14명이 정확하게 누구인지 알 수 없으며, 당연히 거기에 드루킹이 포함되어 있는지 알 수 없었다는 것입니다.]

이런 해명에도 민주당이 드루킹 같은 지지자 조직을 어떻게 활용했는지 의혹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해 4월 공개돼 논란을 빚었던 민주당 대선 캠프 내부 문건에는 'SNS를 통한 비공식 메시지 확산'을 강조하는 내용이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드루킹의 관계, 설명이 더 필요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공진구, 영상편집 : 최혜영)  

▶ [단독] '드루킹 뒷북 수사' 비판 번지는데…해명도 엉터리
▶ 드루킹 협박, 한 달 지나서야 조사…靑, 경찰 수사 몰랐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