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성매매 업소 광고 대량 제작·유통 142개 계정 적발

SBS뉴스

작성 2018.04.10 14: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성매매 업소 광고 대량 제작·유통 142개 계정 적발
▲ 성매매 광고 개요도

성매매업소 광고물을 제작해 유통한 사례가 무더기로 적발됐다.

이 중 전문 제작업자의 소행으로 보이는 일부 사례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통신심의소위원회는 9일 회의를 열어 국내 인터넷 호스팅 업체에 계정을 개설한 후 성매매업소의 가격·연락처, 성매매여성 프로필 등이 실린 광고물을 제작하고 이를 해외에 서버를 둔 성매매광고 사이트를 통해 유통시킨 142개 계정에 대해 시정요구를 의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방심위는 올해 1월부터 서울시와 공동으로 인터넷 성매매광고물을 집중 모니터해 국내 이미지호스팅 서비스 11곳의 계정을 통해 성매매업소 325곳의 광고가 이뤄지고 있는 사실을 파악했다.

이미지호스팅은 이미지 파일을 서버에 올려 인터넷 사용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웹호스팅 서비스의 일종이다.

방심위는 적발된 142개 계정 가운데 광고행위가 1회성에 그친 91개에 대해서는 '해당 광고물 삭제', 대량·반복 유통한 나머지 51개 계정에 대해서는 서비스중지를 의미하는 '이용해지' 조치를 의결했다.

이와 별도로 11개 인터넷호스팅 사업자에 대해서는 재발방지를 위한 적극적 자율규제를 권고했다.

방심위는 위반 정도가 특히 심한 18개 계정에 대해서는 서울경찰청에 고발조치를 취했으며, 이에 따라 서울경찰청 산하 경찰서가 수사를 진행중이다.

(연합뉴스/사진=방심위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