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레드벨벳, 김정은 위원장과 만남 비하인드 "너무 떨렸다"

레드벨벳, 김정은 위원장과 만남 비하인드 "너무 떨렸다"

SBS 뉴스

작성 2018.04.03 23: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레드벨벳, 김정은 위원장과 만남 비하인드 "너무 떨렸다"
‘본격 연예 한밤’ 레드벨벳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만난 소감을 밝혔다.

3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에서는 지난 1일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봄이 온다’(이하 봄이 온다)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출국 전 레드벨벳은 “지금 굉장히 떨린다. 먼저 이렇게 많은 선배들과 같이 하게 돼서 영광이고 멋진 무대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뜨거운 반응 원한다. 많이 박수 쳐주시고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막내니까 밝은 에너지 북측까지 전달해드리고 오겠다”고 벅찬 마음을 전했다.

레드벨벳은 ‘봄이 온다’ 공연에서 자신들의 히트곡 ‘빨간 맛’을 열창했고, 1500명의 관객들에게 박수갈채를 받았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이 이뤄져 눈길을 끌었다.

공연 후 레드벨벳은 “거기 계신 북측 많은 분들이 호응을 엄청 잘해줬다. 박수도 많이 쳐주고 들어가고 나서도 계속 박수를 쳐 주셔서 마음이 이상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남에 대해서는 “우리도 너무 떨렸다. 남측 언론을 보셨다고 이야기 해줬다. ‘남측 분들이 저희 레드벨벳과 만날지 안 만날지 많이 궁금해 하는 것 같은데 이렇게 오늘 찾아뵙게 됐네요’라고 말해줬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 예술단은 3일 평양시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북한 삼지연관현악단과 함께 ‘남북예술인들의 연합무대-우리는 하나’에 참여했다.

(SBS funE 손재은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