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김포서 두 번째 '구제역 A형' 확진

SBS 뉴스

작성 2018.04.03 22: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기 김포서 두 번째 구제역 A형 확진
경기 김포에서 올해 두 번째 구제역 확진 판정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일 김포시 하성면의 3천 마리 규모 돼지 농가에서 검출된 구제역 항원(바이러스)에 대한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정밀검사 결과 구제역 혈청형이 A형으로 최종 확진됐다고 3일 밝혔다.

지난달 27일 올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 대곶면의 돼지 농가에 이어 두 번째 발생 사례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하성면 농가는 첫 발생농가와 12.7㎞ 떨어진 곳에 있다.

당국은 최초 농가를 출입한 분뇨 차량이 해당 농가도 출입하는 등 역학관계가 확인됨에 따라 조사를 하던 중 하성면 농가에서 사육 중인 돼지 일부에서 구제역 감염항체(NSP)를 확인하고 정밀검사를 벌였다.

NSP는 백신 접종이 아닌 자연 감염 후 10∼12일 이후 동물의 체내에서 생성되는 이른바 '자연 항체'로, NSP 검출은 해당 농장이나 도축장 등 관련 시설에 구제역 바이러스가 활동한 적이 있다는 의미다.

첫 발생농가와 같은 A형 구제역으로 최종 확인됨에 따라 최초 발생농가에서 바이러스가 옮겨간 것으로 추정된다.

하성면 농가와 이 농장주 부인이 소유한 김포시 월곶면의 또 다른 돼지농장에서 사육하던 돼지 4천500마리는 살처분됐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NSP가 검출된 다른 2개 농가에 대해서도 정밀검사를 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이상은 없다"며 "농장 간 소·돼지 등 우제류 동물을 이동시키지 못하도록 조치하고 추가 의심증상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