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 "한미FTA 개정, 북핵 협상 이후로 미룰 수도"

트럼프 "한미FTA 개정, 북핵 협상 이후로 미룰 수도"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8.03.30 07: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반도에서 대화 분위기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가운데 간밤에 트럼프 대통령이 또 논란이 될만한 발언을 했습니다. 한미FTA 개정 협상을 북핵 협상 이후로 미룰 수 있다고 말한 겁니다. 한미FTA와 북핵 문제가 무슨 관계인지 어떻게 활용하겠다는 것인지는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또 북한과 협상도 결과가 안 좋으면 중간에 그만둘 수도 있다고도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손석민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경제 부흥을 주제로 한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FTA 개정 협상을 자국 이익 관점에서 평가했습니다.

훌륭한 협상을 해냈지만 협상의 완전 타결은 북핵 협상이 끝난 이후로 미룰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북한과의 협상이 끝난 이후로 한미 FTA 개정협상을 미뤄둘 수도 있습니다.]

한국과의 FTA 협상이 공정한 무역 환경을 위해 미국이 쓸 수 있는 매우 강력한 카드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전혀 별개의 사안인 한미 FTA 개정과 북핵 협상을 연계할 수도 있다는 말로도 들리는데 구체적인 방식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국무부도 비슷한 시간에 이뤄진 정례브리핑에서 FTA 개정이 최종적으로 타결된 상태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협상도 철저하게 미국에 이익이 되는지 차원에서 접근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국익에 도움이 안 되면 협상을 그만둘 수 있다는 말도 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도움이 안 된다면 협상장을 나갈 것이고, 도움이 된다면 받아들일 것입니다.]

미국 우선주의를 강조한 국내 정치용 발언이라는 해석이 많지만 한반도 상황의 변수를 키우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