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스크 느슨하게 쓰면 효과 '뚝'…착용법 따라 효과 달라요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18.03.27 08: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느새 마스크가 봄철 생활필수품처럼 돼버렸습니다. 그런데 미세먼지용이라면 싸다고 아무 마스크나 사시면 안 되고 또 쓸 때도 제대로 쓰셔야 됩니다.

남주현 기자 설명 잘 들어보고 쓰시길 바랍니다.

<기자>

미세먼지로 희뿌연 하루 사람들이 마스크를 제대로 썼는지 살펴봤습니다.

미세먼지가 심할 땐 KF 80이나 94라고 적힌 보건용 마스크를 써야 하지만 일반 마스크를 쓴 사람이 많습니다. 게다가 코 주변이 들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윤정원/서울 강동구 : 미세먼지 심하다고 해서 일단 사서 쓰기는 했는데, 급하게 나오느라 내려온 줄도 몰랐네요.]

보건용 마스크를 골랐더라도 제대로 착용하지 않으면 효과는 뚝 떨어집니다.

직접 실험해봤습니다. 우선 대부분 그러하듯 마스크를 느슨하게 썼을 때입니다. 외부 공기가 42%나 들어옵니다.

플라스틱 고리로 끈을 단단히 조이고 코 주변을 밀착하면 외부 공기 유입이 15%로 낮아집니다.

얼굴에 딱 맞는 작은 크기의 마스크를 밀착시켜 쓰면 0.5%까지 내려갑니다.

마스크가 미세먼지를 얼마나 걸러주느냐와 함께 외부 공기가 얼마나 덜 스며드느냐도 식약처의 중요한 평가 기준입니다.

[김경남/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 교수 : 얼굴에 자국도 남고, 여자분들 같은 경우 화장이 좀 묻을 수도 있긴 하지만, 마스크를 흡착을 정확하게 해서 얼굴에 딱 달라붙게 착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제품마다 착용법이 다른 만큼 마스크 포장지에 적힌 설명서 대로 착용해야만 호흡기를 보호할 수 있습니다.

또 미세먼지가 '나쁨'인 날에는 마스크 착용을 습관화하는 게 좋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