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정한 수사 어렵다" 옥중조사 거부한 MB…향후 조사는?

류란 기자 peacemaker@sbs.co.kr

작성 2018.03.27 07: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구치소에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조사를 하려고 찾아온 검찰 관계자들을 만나길 거부했습니다. 공정하게 수사할 거라고 믿기 어렵다면서, 앞으로 또 모든 조사를 안 받겠다고도 했습니다. 자신은 정치보복을 당하고 있는 거라고 계속 주장하려는 걸로 풀이가 됩니다.

류란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26일) 낮 2시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 이후 첫 조사를 위해 서울 동부구치소를 방문했습니다.

하지만 수사팀은 2시간여 만에 발길을 돌려야 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앞으로 모든 조사를 거부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수사팀은 이 전 대통령 설득을 위해 조사실이 아닌 구치소 접견실에서 면담을 요청했지만, 이 전 대통령은 뜻을 바꿀 생각이 없다며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서면을 변호인에게 전달하고 수용실로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이 전 대통령 측 법률 대리인인 강훈 변호사는 기자회견을 열어, 이 전 대통령이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며 조사 거부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강훈/이명박 前 대통령 변호인 : 함께 일했던 비서진을 비롯한 주변 사람들을 끊임없이 불러 조사하고 있고 피의사실도 무차별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검찰은 실체적 진실 규명뿐 아니라 이 전 대통령의 방어권 보장을 위해서도 추가 조사는 필요하다며 방문 조사를 다시 시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만큼, 추가 조사는 향후에도 무산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