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검찰, 내일 첫 MB 구치소 방문 조사…'다스 의혹'부터 시작

검찰, 내일 첫 MB 구치소 방문 조사…'다스 의혹'부터 시작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8.03.25 21:03 수정 2018.03.25 22: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이 내일(26일)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 이후 첫 '방문조사'에 나섭니다. 검찰은 다스 실소유주 관련 조사부터 시작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내일 오후 2시 서울 동부구치소를 방문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조사한다고 밝혔습니다.

구속 이후 첫 번째 조사입니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과 비자금 조성 혐의 등을 조사해 온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먼저 조사에 나섭니다.

삼성의 다스 소송 대납 등 이 전 대통령의 혐의 중 상당수가 다스가 이 전 대통령 소유라는 점을 전제로 하고 있어 이 부분을 먼저 수사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게 수사팀의 판단입니다.

지난 14일 소환 때와는 다른 강도 높은 조사가 예고됐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소환 조사 때는 시간 제약이 있어 주로 이 전 대통령의 진술을 들었지만, 앞으로는 구체적 증거 등을 제시하며 사실관계를 재확인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본격적인 추궁은 이제부터라는 겁니다.

측근들이 이 전 대통령에게 등을 돌리며 내놓은 진술들과 검찰이 확보한 핵심 증거를 보게 되면 이 전 대통령의 심리적 압박감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일단 구속영장에 포함된 기존 혐의 입증에 주력한단 방침이지만, 기소 단계에서 추가할 의혹들이 더 있는 만큼 조사 범위가 확대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어제 10여 분 동안 가족들을 만난 이 전 대통령은 오늘은 외부와 접촉하지 않고 독방에 머무르며 검찰 조사에 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편집 : 유미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