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상공에 드론 띄워 北 미사일 감지…발사 초기 요격"

조민성 기자

작성 2018.03.19 13:02 수정 2018.03.19 13: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동해 상공에 드론 띄워 北 미사일 감지…발사 초기 요격"
동해 상공에 드론을 띄워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방해하는 전략이 미국의 새로운 미사일 방어 전략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아서 허먼 허드슨연구소 선임연구원과 스티븐 마이어 디스커버리연구소 선임연구원은 18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드론이 김정은의 미사일로부터 우리를 보호할 수 있다'는 제목의 글을 기고했습니다.

이들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속임수 전력을 고려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부정직한 협상을 좋아하는 김정은에 맞설 보험 정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의회는 드론을 활용해 북한 미사일을 무력화할 수 있는 혁신적이지만 비싸지 않은 미사일 방어 시스템에 예산을 책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두 사람은 발사 초기 단계인 표적 미사일을 겨냥해 원격 조정 드론을 배치하는 방안을 소개했습니다.

드론이 동해 4만5천 피트(약 13.7㎞) 상공을 최대 20시간 비행할 수 있습니다.

드론에 탑재된 감지 시스템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면 곧장 이를 감지합니다.

이어 시스템 운영자가 미사일이 위험하다고 판단하면 드론에 장착된 신형 고속 미사일 요격기를 발사해 '상승단계'(boost phase)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파괴할 수 있다는 게 시스템의 골자입니다.

상승단계에는 부스터(추진 로켓)에서 강렬한 열기가 나와 미사일을 더욱 쉽게 감지할 수 있습니다.

미국의 기존 미사일 방어 시스템은 미사일 온도가 낮아지고 속도가 빨라져 상대적으로 감지가 어려운 나중 단계에 ICBM을 요격하도록 설계됐습니다.

미국 국방부 산하 미사일방어국(MDA)은 상승단계 미사일을 요격할 능력이 필요함을 인정하고서 이를 위한 레이저 기반 시스템을 개발 중입니다.

그러나 이 시스템을 실행하려면 최소 2023년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반면 드론 기반 시스템은 18개월 이내에 개발 가능해 북한과의 현 교착 상태에서 변화를 끌어내기 충분하다는 게 두 전문가의 주장입니다.

미국 의회는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태평양 지역용 "상승단계 방어" 체계를 개발하도록 승인했으나, 그러나 아직 드론 기반 시스템을 위한 예산을 책정하지는 않아 얼른 예산을 책정해야 한다고 이들은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