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민에 설명할 시간 필요"…靑 '개헌 발의' 연기한다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03.17 20:22 수정 2018.03.17 2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가 개헌 발의 시기를 당초 오는 21일에서 일주일 이상 연기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빨라도 3월 마지막 주가 될 것 같은데 개헌에 대한 우호적 여론을 키우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정유미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6월 개헌 국민투표를 위해 늦어도 오는 21일에는 대통령안을 국회에 발의하려던 청와대 방침이 바뀌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1일에 발의하기가 쉽지 않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8일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 순방에서 돌아온 뒤 발의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이 순방 뒤 직접 국무회의를 주재해 개헌안을 심의할 필요가 있다'며 4월로 넘어갈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특히 대통령의 개헌안을 '국민에게 설명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개헌의 내용과 6월 13일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 국민투표를 해야 하는 이유를 국민을 상대로 더 설득하겠다는 겁니다.

6월 개헌은 무리라는 생각이 '분권형 대통령제'라는 공통분모와 '선거제 개편'을 고리로 야권 전체에 확산하는 상황. 여기에 대통령이 국회를 압박한다는 비판이 정치권에서 그치지 않자 국회에 시간을 더 주기로 한 겁니다.

또 개헌안을 국회에 넘겨 놓고 바로 출국하는 건 무책임하다는 비판을 낳을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발의 시기'만 조정하는 것일 뿐 6월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 국민투표를 하고, 직접 개헌안을 발의한다는 건 대통령의 확고한 결심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이승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