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키나와서 또 미군 비행체 부품 낙하 사고…주민들 '부글부글'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3.07 18: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 오키나와에서 또 미군 비행체의 부품이 비행 중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해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고 교도통신 등이 7일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키나와현 가데나기지 소속 F-15 전투기가 지난달 27일 오전 무게 1.4㎏·길이 38㎝·폭 15㎝의 부품을 비행 중 떨어뜨렸다고 밝혔습니다.

미군 측은 비행 후 기체 점검 중 부품이 사라진 것을 확인하고 수색에 나섰지만 발견하지 못했고, 사고 후 엿새가 지나서 이달 5일 일본정부에 이 사실을 알렸습니다.

주일미군 기지의 75%가 몰린 오키나와에서는 미군 비행체의 불시착이나 부품 낙하사고가 잇따라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1월에만 우루마시의 이케지마 모래사장, 요미탄손의 대형 리조트호텔 인근 폐기물처리장, 도나키지마의 지자체 운영 헬기장에 각각 미군 헬기가 불시착했습니다.

또 작년 12월에는 미군 헬기가 기노완시 후텐마기지 인근의 보육원, 후텐마시의 초등학교 상공을 각각 비행하던 중 부품을 떨어뜨리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오키나와는 아니지만 혼슈 북부 아오모리현에서는 지난달 미군 F-16 전투기가 연료 탱크 2개를 분리해 호수에 투기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다시 F-15 전투기의 부품 낙하 사고가 발생하자 일본 정부와 오키나와현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오나가 다케시 오키나와현 지사는 이날 현청에서 기자들에게 "사고 직후 연락이 없었다. 극히 유감이다"며 "점검, 정비와 안전관리체제를 근본적으로 바꿀 것을 강하게 요구한다"고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