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컬링팀은 김씨 6자매? 애칭은 스테이크·팬케이크

컬링팀은 김씨 6자매? 애칭은 스테이크·팬케이크

정구희 기자 koohee@sbs.co.kr

작성 2018.02.18 11: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컬링팀은 김씨 6자매? 애칭은 스테이크·팬케이크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여자 컬링 대표팀은 선수 5명과 감독까지 모두 김 씨입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경기를 취재하려고 강릉컬링센터에 모인 외국 기자들도 "저들이 다 자매인가"라며 질문을 던지기도 합니다.

컬링은 형제, 자매, 남매 등 가족이 팀을 꾸려 활동하는 경우가 많아서 이런 질문이 더 자연스럽게 나옵니다.

여자컬링 대표팀은 스킵 김은정, 서드 김경애, 세컨드 김선영, 리드 김영미, 후보 김초희로 구성됐고, 김민정 감독이 이들을 지도하고 있습니다.

ESPN은 한국 여자컬링팀 중 김영미와 김경애만 자매라는 점에 놀라워하며 아예 한국에 김 씨 성이 많은 이유를 탐구해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김민정 감독은 "대회에 나가면 자매냐는 말을 많이 듣는데. 그래서 그냥 그렇다고 답하기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스킵 김은정은 경기 중 동료들에게 스위핑 방향을 지시할 때 "영미", "선영이" 등 스위퍼들의 이름을 부릅니다.

그러나 한국 선수들과 함께 국제대회에 참가하는 외국 선수들에게는 어려운 문제일 수 있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선수들의 유니폼 등 부분에는 영문으로 성이 쓰여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 여자 선수들은 모두 'KIM'이라고만 쓸 수 없어서 'E. KIM'(김은정), 'K. KIM)'(김경애), 'S. KIM'(김선영) 등 이름의 이니셜을 함께 적었습니다.

또 구분하기 어려워하는 외국인이 많아서 각자 영어로도 부르기 쉬운 애칭을 정했습니다.

김은정은 '애니', 김경애는 '스테이크', 김선영은 '써니', 김영미는 '팬케이크', 김초희는 '쵸쵸'라는 애칭을 가지고 있습니다.

김민정 감독은 어느 날 함께 아침을 먹다가 별명을 정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때 먹은 음식이 그 선수의 별명이 됐고 이 별명으로 부르는 외국 선수들도 많다며 즐겁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컬링팀은 보통 스킵 이름을 따서 부릅니다.

예를 들어 캐나다 여자컬링 대표팀은 스킵인 레이철 호먼의 성을 따라 '호먼 팀'이라 불립니다.

대표팀은 김은정의 성을 따라 '팀 킴'이라 불리는데, 스킵뿐 아니라 모든 구성원을 대표하는 이름이 돼서 더욱 애착을 느낀다고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