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은 물론, 잔망스러운 춤까지…해외도 '수호랑 앓이'

권수연 에디터, 하대석 기자 hadae98@naver.com

작성 2018.02.17 1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혼밥은 물론, 잔망스러운 춤까지…해외도 수호랑 앓이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수호랑이 너무 귀여워서 만든 영상요즘 선수만큼 '열일'한다는 수호랑.경기장 청소에꿋꿋이 혼밥도 잘합니다.경기장 어디서나잔망스러운 수호랑을만날 수 있습니다.선수들에게 힘을 불어 넣어주는 것도
수호랑의 역할입니다."수호랑에 푹 빠져버렸다아아♥"
율리아 벨로메스니크 선수 / 러시아 봅슬레이 국가대표
수호랑은 선수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고
반응도 뜨거웠습니다.

연현정 매니저 /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부
가끔 녹초가 될 때도 있지만경기장에만 가면 흥이 넘칩니다.심지어 외신 인터뷰까지..."옆에서 남자 앵커가 진행하고"

"전 옆에서 계속 춤을 췄어요 ㅋㅋㅋ"
-이현진(21) 씨 / 자원봉사자"사실 수호랑 안에 있으면
앞이 안 보여서 불편한데,"
"사람들이 좋아해 주고
도와주셔서 행복했습니다."
-이현진(21) 씨 / 자원봉사자

수호랑의 인기는


굿즈샵에서 증명됩니다.귀여운 건 다 품절...!!수호랑의 치솟는 인기에
반다비가 시무룩하다는
제보도 들어왔는데요.
사실인가요?

"현재 반다비는 패럴림픽 준비로
무척 바쁩니다.""반다비는 패럴림픽 마스코트인데요,"
"3월에 찾아올 반다비를
기대해 주세요."
연현정 매니저 /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부프로듀서 하대석 / 연출 권수연 / 편집 박수현
평창 올림픽에서 마스코트 수호랑의 활약이 돋보입니다. 경기장 안에서 춤을 추고, 밖에서는 케이팝에 맞춰 몸을 흔듭니다. 가끔 힘이 들 때도 있지만, 경기장에만 가면 저절로 흥이 넘치는 수호랑입니다. 자원봉사자 이현진 씨는 "수호랑 인형 탈 안에 들어가면 앞이 보이지 않아 불편한데, 사람들이 좋아해 주셔서 힘이 난다"고 했습니다. 수호랑 인기 때문에 반다비가 시무룩하다는 제보도 들어왔습니다. 평창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는 3월부터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합니다.

프로듀서 하대석 / 연출 권수연 / 편집 박수현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