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인권위 "직장인 73% '직장 내 괴롭힘'…60%는 대처 못 해"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8.02.12 10: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인권위 "직장인 73% 직장 내 괴롭힘…60%는 대처 못 해"
직장인의 약 73%가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한 적 있고, 그중 약 60%는 직장 내 관계 악화 등을 우려해 별다른 대처를 하지 못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직장 생활을 한 적 있는 만 20세에서 64세 남녀 1천506명을 상대로 지난해 8∼9월 진행한 '직장 내 괴롭힘'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인권위는 '직장 내 괴롭힘'을 '직장 내에서 타인의 존엄성을 침해하거나 적대적·위협적·모욕적인 업무환경을 조성하는 행위'로 정의해 조사했습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73.3%가 '직장 내 괴롭힘 피해를 당한 적 있다'고 답했습니다.

피해 빈도에 관해서 46.5%가 '월 1회 이상', 25.2%가 '주 1회 이상', 12%는 '거의 매일'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업무능력이나 성과를 부당하게 낮게 평가하는 경우가 43.9%로 가장 많았고, 통상적인 수준을 넘어서 유독 힘들거나 과도한 업무를 주는 경우가 37.6%, 업무 시간이 아닌 때에 업무를 지시하는 경우가 37.1%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직장 내 성희롱·성추행이 빈번함은 물론, 대학병원에서 간호사에게 장기자랑을 강요하는 등 조직 문화 자체가 성차별적인 사례도 상당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폭언·욕설·폭행, 공개적인 모욕, 허위사실 유포, 사적 업무 지시 등 개인적 괴롭힘 사례도 많았습니다.

가해자가 상급자뿐 아니라 상급자의 가족인 경우도 있었습니다.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한 적 있는 응답자의 약 60%는 '특별히 대처한 적 없다'면서 그 이유로 '대처해도 개선되지 않을 것 같아서'가 43.8%, '대처했다가 직장 내 관계가 어려워질 것 같아서'가 29.3%를 차지했습니다.

인권위는 이 실태조사 결과를 놓고 한정애·김삼화·이정미·강병원 의원실과 함께 내일 낮 2시 국회입법조사처 대회의실에서 '직장 내 괴롭힘 실태 파악 및 개선방안 모색 토론회'를 개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