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트럼프 행정부, 2024년 이후 우주 정거장 민영화 계획"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2.12 08:07 조회 재생수2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행정부, 2024년 이후 우주 정거장 민영화 계획"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항공우주국 'NASA'의 국제우주정거장을 민영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가 현지시간 11일 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NASA 내부자료를 인용해 "백악관이 오는 2024년 이후로는 국제우주정거장에 대한 연방예산 지원을 중단하고, 민영화 절차에 나선다는 계획을 마련했다"고 보도했습니다.

NASA는 민영화 계획과 관련, 상업적 파트너십을 확대하는 동시에 시장 수요를 분석하고 적절한 사업 모델을 세운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주 공개될 2019회계연도 예산안에도 우주정거장 운영비로 1억 5천만 달러, 약 1천600억 원을 요청하면서 '상업적 운영'의 필요성이 언급될 예정이라고 워싱턴포스트는 설명했습니다.

현재도 우주정거장 운영에는 부분적으로 민간기업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자체 우주왕복선을 모두 퇴역시킨 2011년 이후로는 러시아 소유스 우주선에 의존해 우주인들을 수송해왔습니다.

여기에 항공우주업체 보잉 등도 NASA와 계약을 맺고 있습니다.

이런 민영화 방침에 대해선 적지 않은 반발이 예상됩니다.

NASA 본부가 소재한 텍사스 주의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은 워싱턴포스트에 "우주정거장의 민영화 계획은 백악관 예산관리국의 멍청한 짓"이라고 비판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항공우주 3D 프린팅 분야의 앤드루 러시는 "우주정거장은 우주탐사와 과학을 건설된 것이지, 이익을 추구하는 대상이 아니다"라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