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오서 코치 "하뉴, 부상 생각보다 심했다…회복이 중요"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8.02.07 1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오서 코치 "하뉴, 부상 생각보다 심했다…회복이 중요"
▲ 브라이언 오서(오른쪽) 코치와 하뉴 유즈루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부상 복귀전'을 치르는 일본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간판 하뉴 유즈루의 발목 상태가 생각보다 심각했다고 브라이언 오서 코치가 말했습니다.

오서 코치는 오늘(7일) 평창올림픽 공식 정보제공 사이트 '마이인포 2018'에 실린 인터뷰에서 "부상이 꽤 심했기 때문에 생각보다 회복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하뉴의 상태를 설명했습니다.

하뉴는 지난해 11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그랑프리 NHK 트로피 대회에서 공식 훈련에서 쿼드러플 러츠를 시도하다가 넘어져 오른쪽 발목 인대를 다쳤습니다.

하뉴는 이 부상의 여파로 4대륙선수권대회 등 국제대회를 불참하고 치료와 재활에 집중했습니다.

평창올림픽에서도 오는 9일 시작하는 피겨 단체전에는 참가하지 않고 16일 시작하는 남자 싱글에 초점을 맞춰 준비할 계획입니다.

오서 코치는 현재 하뉴가 통증을 느끼지 않고 스케이트를 타는 등 회복하고 있지만, 여전히 시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하뉴는 몇 주 전에 빙상 훈련을 시작했고, 이제는 쿼드러플 러츠를 제외한 다른 점프는 뛰고 있다"면서 "놀라운 속도로 회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막바지에 이르러 아직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다"며 "하뉴가 한국에 늦게 오는 것도 그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오서 코치는 하뉴가 단체전에 출전하지 않는 것이 경기 감각 등에서 불리한 요소로 작용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피력했습니다.

그는 "하뉴는 이미 충분한 경험을 했다"며 "완전한 몸 상태만 되찾으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