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옥중서 67번째 생일…지지자 몰려

조민성 기자

작성 2018.02.02 12:53 수정 2018.02.02 14: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근혜 전 대통령 옥중서 67번째 생일…지지자 몰려
▲ 박근혜 전 대통령 생일 축하 집회

박근혜 전 대통령의 67번째 생일인 2일 박 전 대통령이 구속 수감된 서울구치소에 수백여 명의 지지자가 몰려들었습니다.

이날 오전 11시께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 정문 주변에 무궁화애국단 등 박 전 대통령 지지단체와 개인 자격 참가자 700여 명(경찰 추산)이 집결해 '박 전 대통령 생일 축하 집회'를 했습니다.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지지자들은 "죄 없는 박근혜 대통령을 석방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박 전 대통령의 무죄를 주장했습니다.

케이크와 미역국, 떡을 올린 생일상도 차리고, '박근혜 대통령님 생신을 축하드립니다'라는 글귀가 담긴 현수막을 내걸었습니다.

집회에는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과 남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 등도 참석했습니다.

이들은 서울구치소 정문부터 인덕원역까지 2.8㎞를 왕복 행진하고, 저녁부터는 불빛 행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경찰은 5개 중대와 여경으로 구성된 1개 소대 등 500여 명의 경찰력을 배치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일 옛 새누리당 국회의원 공천 과정에 불법 관여한 혐의로 추가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로써 박 전 대통령은 삼성 뇌물 수수, 미르·K스포츠재단 대기업 출연 강요 등 20개 혐의를 포함해 모두 21개 혐의로 재판받게 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