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근혜 7시간 행적 조사 막아달라"…대응 문건 확보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8.02.01 07: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근혜 정부 때 청와대가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와 일종에 거래를 시도했던 문건을 검찰이 확보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사건 당일 7시간 동안 뭘 했는지만 조사를 안 한다면, 나머지 민감한 부분들은 양보할 수 있다는 식입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2015년 11월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는 박근혜 전 대통령 세월호 7시간 행적 조사 안건 의결을 시도했습니다.

이런 분위기를 감지한 해양수산부는 비슷한 시기 대응 문건을 작성했습니다.

검찰이 확보한 문건에는 네모 칸으로 강조한 대목에 BH 의결에 대해 적극 대응이라고 적혀 있고 바로 밑에는 선체조사에 협조 조사활동기간 연장이라는 문구가 담겨 있습니다.

BH는 청와대를 뜻하는데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 조사를 막기 위해 선체조사와 활동기간 연장을 특조위에 제안하라는 지침을 내린 것은 아닌지 의심이 가는 대목입니다.

실제로 특조위의 한 관계자는 당시 해수부 고위 관계자가 이석태 특조위 위원장을 찾아와 박근혜 7시간 조사를 막아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특조위 출범부터 계속된 각종 방해 활동은 청와대가 주도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최근 검찰 조사를 받은 해수부 전 현직 관계자들은 이병기 당시 청와대비서실장의 지휘 아래 이른바 '청와대 3수석실'이 나섰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정택 정책조정수석과 조윤선 정무수석, 안종범 경제수석까지 세월호 특조위 방해 공작에 참가했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현정택 전 수석은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