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전자, 50대 1 '액면분할' 전격 발표…배경과 전망은?

삼성전자, 50대 1 '액면분할' 전격 발표…배경과 전망은?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8.01.31 21:04 수정 2018.01.31 22: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삼성전자가 50대 1 비율의 주식 액면분할 결정을 전격 발표했습니다. 액면분할은 주식의 액면가액을 일정 비율로 나눠서 총 주식 수를 늘리는 건데, 주주총회에서 승인받으면 현재 액면가 5천 원짜리 삼성전자 주식 한 주는 액면가 100원짜리 주식 50주로 바뀌게 됩니다.

그동안 액면분할 계획은 없다던 삼성전자가 왜 깜짝 발표를 했는지 배경과 전망을 한승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31일) 종가 기준으로 삼성전자 주가는 249만 5천 원. 국내 상장사 주식 가운데 가장 비싸 개인이 거래하기에 만만치 않습니다.

이를 50대 1의 비율로 액면분할 하면 주당 가격은 크게 떨어집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액면분할 결정이 일반 투자자에게 문턱을 낮춰 쉽게 투자할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종문/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 많은 분들이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할 기회를 갖게 되고요, 투자자 확대나 유동성 증대 등 주식 거래활성화에도 기여해서…]

액면분할 소식이 전해진 직후 삼성전자 주가가 한때 급등하는 등 시장은 일단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역시 황제주 상태에서 액면 분할한 아모레퍼시픽 사례처럼 중장기적인 효과는 그렇게 크지 않을 수 있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강현철/NH투자증권 투자전략부장 : 오히려 황제주라는 이름이 없어지니까 그 주식에 대해서 투자자들이 약간 무관심이 생겨서 장기적으로는 주가가 하락한 경우도 있기 때문에…]

삼성전자는 이번 액면분할이 이재용 부회장의 2심 선고나 경영권 승계와는 무관하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전자의 액면분할은 오는 3월 23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승인을 받은 뒤 일정한 절차를 거쳐 5월쯤 이뤄질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이재경, 영상편집 : 김종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