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성추행 조사단' 구성…피해 전수조사도 검토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8.01.31 20:54 수정 2018.01.31 22: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은 여성 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규모 조사단을 꾸려 진상 조사에 나섰습니다. 여검사를 비롯해 검찰 내 모든 여직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성폭력 피해 전수조사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박현석 기자입니다.

<기자>

대검찰청은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을 구성해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지현 검사가 성추행 사실을 폭로한 지 이틀 만입니다.

1호 여성 검사장인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을 단장으로, 성폭력 사건 수사에 전문성을 지닌 10명 안팎의 검사와 수사관이 합류할 예정입니다.

[조희진/서울동부지검장 : 진상규명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검찰 내 남녀 구성원 모두가 안전하고 평등한 조직 문화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조사단 활동은 크게 진상 조사와 제도 개선, 두 갈래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서 검사 사건부터 조사할 계획이지만 조사 대상과 기간에는 제한을 두지 않을 방침입니다.

여검사를 비롯한 검찰 내 전체 여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성폭력 피해 전수조사 방안까지 고려되고 있습니다.

대검 관계자는 "어느 한 성이 다른 성에 억압되고 참고 지내야 하는 일을 근절하겠다는 게 조사단 발족의 취지"라고 설명했습니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뤄질 제도 개선 과정에는 교수 등 외부 전문가의 참여도 이뤄질 전망입니다.

조사단은 필요한 경우 진상 조사가 수사로 전환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규모 조사단까지 꾸린 검찰이 어떤 결과와 개선책을 내놓을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우기정) 

▶ 서지현 검사 "성추행 말할 수 없었던 이유에 주목해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