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지현 검사 "성추행 말할 수 없었던 이유에 주목해달라"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8.01.31 20:52 수정 2018.01.31 22: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8년 전 법무부 간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서지현 검사가 오늘(31일) 입장문을 내놨습니다. 성추행 자체보다 그것을 말할 수 없었던 조직 내 분위기에 주목해 달라며 피해자에 대한 편견이 깨지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서지현 검사는 과거 성추행 사실에 주목하기보다는, 왜 그 사실을 말할 수 없었는지에 주목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성 관련 피해를 제대로 이야기할 수 없는 우리 사회의 구조적 분위기가 바뀌어야 한다는 취지입니다.

[김재련 변호사/서지현 검사 변호 : 검찰이라는 폐쇄적인 조직 내에서 이런 문제를 제기했을 때 서 검사가 현실적으로 받을 수 있는 여러 가지 비난이나 불편함 이런 것들을 온전히 피해자가 감당해야 하는 상황이거든요.]

서 검사는 또, 피해 사실을 이야기하면 사람들은 다른 의도가 있다고 의심한다며 자신의 폭로를 계기로 성폭력 범죄에 대한 편견 깨기가 시작됐으면 한다고 밝혔습니다. 서 검사가 근무했던 통영지청에는 꽃다발이 많이 도착해 서 검사의 용기를 응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 여성 부장검사는 내부 통신망에 성범죄가 검찰 조직의 문제는 아니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이 부장검사는 과거에는 여성의 수가 적어 검찰 조직이 여 검사를 대하는데 서툴렀던 건 사실이지만, 많이 달라졌다고 밝혔습니다. 여전히 조직 내 성범죄가 있긴 하지만, 검찰은 더 이상 성적 괴롭힘에 있어 미개한 조직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 검사는 조직의 문제로 비춰질 경우 후배 여검사들이 성범죄 피해를 당하고도 속앓이만 하게 될까 걱정돼 글을 올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열)   

▶ 검찰, '성추행 조사단' 구성…피해 전수조사도 검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