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한대사 지명 철회에 '당혹'…미국이 보내는 신호는?

주한대사 지명 철회에 '당혹'…미국이 보내는 신호는?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18.01.31 20:23 수정 2018.01.31 22: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 그렇다면 이 문제를 우리 정부는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는지 외교부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김수영 기자, (네, 외교부입니다.) 임명절차가 사실상 마무리된 상황에서 이렇게 철회된 건 외교적으로 상당히 이례적인 일인데 우리 정부 반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오늘(31일) 아침 관련 보도를 접한 우리 외교 당국자들은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전에 당연히 대사가 올 것으로 예상했는데 1년 넘게 대사가 부임하지 않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겁니다.

우리 정부의 공식 반응은 한마디로 '노 코멘트'입니다. 미국의 인사 문제니까 미국 정부가 설명할 사안이라며 겉으로는 담담한 반응을 보인 겁니다.

사실 지난해 말 임명 절차가 사실상 마무리 됐는데도 발표가 늦어지면서 조금 이상하다, 이런 반응은 있었습니다.

우리 정부의 조속한 발표 요청에도 오히려 전격적인 내정 철회가 나오면서 혹시 미국이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 아니냐는 반응까지 외교부 내부에서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앞서 손석민 기자 리포트 보면 백악관과 빅터 차 내정자의 시각 차 때문이 아니냐는 분석도 있던데 전문가들은 이번 사안을 어떻게 보고 있나요?

<기자>

빅터 차 교수는 사실 대표적인 대북 문제 강경파입니다.

트럼프 행정부가 주한 미국대사로 유력하게 검토한 것도 그 때문인데, 이런 빅터 차를 낙마시켰다면 트럼프는 더 강경한 인물을 원하고 있다는 게 앞서 우리 당국자들의 물밑 분위기와 외교 전문가들의 분석이 일치하는 지점입니다.

전문가 이야기를 직접 들어보시죠.

[김현욱/국립외교원 교수 : 현재 북한 비핵화 조치 없이 계속해서 진전되고 있는 남북관계에 대해서도 (미국이) 상당한 우려감과 부담감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냐….]

이번 주한대사 내정 철회가 우리 정부 대북정책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실제 압박으로 이어질지 정부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조무환, 현장진행 : 전경배)  

▶ 미국, 빅터 차 주한대사 내정 철회…"대북 해법 이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