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빅터 차 주한대사 내정 철회…"대북 해법 이견"

미국, 빅터 차 주한대사 내정 철회…"대북 해법 이견"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8.01.31 20:17 수정 2018.01.31 2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남북 간의 교류를 바라보는 미국의 시선은 호의적이지만은 않습니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한 듯 미국 백악관이 주한 미국 대사로 발탁했던 한국계 2세 빅터 차 교수의 내정을 전격 철회했습니다. 상당히 이례적인 일인데 북핵 문제 해법을 둘러싸고 백악관과 생각이 달랐던 게 낙마의 결정적인 이유로 알려졌습니다.

워싱턴 손석민 특파원입니다.

<기자>

주한 미국 대사로 우리 정부와 임명 동의 절차까지 주고받은 빅터 차 교수의 내정이 철회됐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기지를 선제 타격하자는 백악관의 이른바 코피 내기 전략에 차 교수가 상상 이상의 인명 피해 가능성이 있다며 이견을 보였다고 보도했습니다.

백악관은 차 교수에게 한국에 거주하는 미국인의 대피를 도울 준비가 됐는지도 물었다고 파이낸셜 타임즈가 전했습니다.

차 교수는 트럼프 행정부의 한·미 FTA 폐기 위협에도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워싱턴 소식통은 임명 동의 절차가 끝난 지난달 말 국가안보회의 고위 관계자가 차 교수와 북핵 등을 놓고 정책토론을 한 뒤 백악관이 연락을 끊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안보회의의 손을 들어준 정황은 취임 후 첫 국정연설에서도 드러났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북한의 무모한 핵미사일 추구가 미국 본토를 곧 위협할 수 있습니다.]

한국계 2세인 차 교수는 2004년 부시 행정부에서 국가안보회의 아시아 담당 보좌관으로 일하면서 북핵 문제에 적극 개입을 주장해 왔습니다.

하지만 대북 선제 타격카드까지 검토할 정도로 강경해진 트럼프 행정부로서는 성에 차지 않는 인사였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임명 동의 절차를 마친 대사 내정을 없었던 일로 하자는 사상 초유의 일이 주요 동맹국인 한·미 간에 벌어졌다는 데 대해 미국 언론들도 일제히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 영상편집 : 정성훈)   

▶ 주한대사 지명 철회에 '당혹'…미국이 보내는 신호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