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이프] "소화가 왜 이렇게 안되지?" 겨울철 소화불량 알고 보니 추위가 원인?

[라이프] "소화가 왜 이렇게 안되지?" 겨울철 소화불량 알고 보니 추위가 원인?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1.30 17:37 수정 2018.01.31 17: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라이프] "소화가 왜 이렇게 안되지?" 겨울철 소화불량 알고 보니 추위가 원인?

최근 연이은 한파의 영향으로 한랭질환 환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지난주보다는 나아졌지만, 이번 주도 체감온도가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지면서 감기뿐 아니라 동상, 저체온증 등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추위가 위장 장애나 두통을 일으킬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오늘 SBS '라이프'에서는 추운 날씨에 생길 수 있는 질환들을 알아보고,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지 소개해 드립니다.

■ 겨울철 급증하는 소화불량 환자...추운 날씨는 위장도 힘들게 한다?

직장인 A 씨는 지난주부터 속이 쓰리고 더부룩한 증상으로 식사 때마다 불편함을 느껴왔습니다. 특별히 음식을 잘못 먹은 것도 아닌데 체한 것처럼 느껴져 소화제를 챙겨 먹고 있습니다. 실제로 겨울철이면 A 씨처럼 소화불량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납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12월과 1월에 소화불량을 호소하는 환자가 봄철보다 1만 명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래픽
12월 1월(겨울철) 소화불량 환자
4월 5월(봄철)보다 1만 명 이상 많음
12월 평균 59,750 / 1월 평균 59,205
4월 평균 49,861 / 5월 평균 49,456소화불량 환자가 겨울철에 급증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우리 몸은 찬 공기에 노출되면 뇌와 심장에 먼저 혈액을 공급하게 되는데요. 이 과정에서 소화기관으로 가는 혈류량이 줄어 소화불량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또 위와 대장의 운동을 조절하는 자율신경은 온도 변화에 민감하기 때문에 요즘처럼 갑자기 기온이 떨어지면 자율신경이 온도 차에 적응하지 못해 위장장애가 생길 가능성이 큽니다.
*그래픽
소화불량 환자가 겨울철에 급증하는 이유는?
- 소화기관으로 가는 혈류량이 줄어듦
- 자율신경이 온도 차에 적응하지 못함
- 내장기관의 활동성이 떨어짐 //날씨가 추우면 몸을 움츠리게 되고 움직임이 줄면서 내장기관의 활동성도 떨어집니다. 서울특별시 서남병원 강민정 소화기내과 과장은 SBS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겨울이 되면 우리 몸의 소화 기능이 떨어져 소화불량 등이 나타날 수 있다"며 "추운 날씨에는 위와 장 같은 내장 기관도 경직돼 있기 때문에 음식물이 갑자기 들어갈 경우 위장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 찬바람 쐬니 머리가 '띵'…추위가 두통과 근육통 만드는 주범이다?

갑작스러운 추위는 두통과 근육통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실내에서 이완돼 있던 뇌혈관이 바깥 찬 공기를 만나 갑자기 수축하면 두통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때 느껴지는 두통에는 어지럼증과 구토가 동반되기도 하고 한쪽 머리가 욱신거리는 편두통으로 나타나기도 하는데요. 찬 바람이 편두통을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캐나다 캘거리 대학교 연구팀이 편두통 환자 75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절반에 가까운 32명이 치누크라는 계절풍이 불 때 더 심한 두통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하의 날씨에 밖에 나갔다가 목과 어깨 등에 근육통을 느낀 경험 한 번쯤은 있으실 텐데요. 기온이 낮아지면 근육은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단단하게 뭉치면서 열이 방출되는 것을 막습니다. 그런데 이런 상태에서 춥다고 몸을 더 움츠리면 근육이 과도하게 긴장하면서 근육통을 유발합니다. 특히 겨울철에는 일조량이 줄기 때문에 봄이나 여름보다 우울감을 더 느끼게 되고 통증에도 예민해지게 됩니다.

■ 강추위로 인해 내 몸 곳곳에 생긴 통증, 어떻게 예방할까?

추운 날씨로 인해 생기는 위장장애를 예방하려면 식사 때부터 주의할 점이 있습니다. 우선 소화가 잘 되는 음식 위주로 식단을 구성하고 천천히 먹는 습관을 들여야 합니다. 또 식사 후 바로 운동을 하는 것은 피해야 합니다. 만약 운동을 하고 싶다면 식사를 마치고 20~30분 뒤에 산책 등의 가벼운 활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실내에 들어왔을 때는 전열 기구로 갑자기 체온을 높이는 것보다 따뜻한 음료를 마셔 천천히 몸을 녹이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픽
[강민정 / 서울특별시 서남병원 소화기내과 과장]
두통과 근육통을 예방하려면 몸을 따뜻하게 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밖에 나갈 때는 내복을 입거나 목도리, 모자 등을 활용해 추위로부터 오는 스트레스를 최소화해야 합니다.
*그래픽
추운 겨울 소화불량, 두통, 근육통 어떻게 예방할까?밖에서 찬 바람을 쐬다가 두통이 느껴진다면 잠깐 실내에 들어와 체온을 높이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찬 음료나 찬 음식을 먹으면 두통이 심해질 수 있기 때문에 피해야 합니다. 또 평소에 꾸준한 운동으로 근육을 강화해야 추위로 인해 생기는 근육통을 줄일 수 있습니다. 갑작스럽게 추위에 노출돼 목이나 어깨 등에 통증이 느껴진다면 가벼운 스트레칭이나 온찜질로 긴장된 근육을 이완시켜야 합니다.

(기획·구성: 송욱, 장아람 / 디자인: 임수연)  
 
* SBS 보이스 (Voice)로 들어보세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