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당 반통합파, 비례대표 당적선택권 법 개정 추진

국민의당 반통합파, 비례대표 당적선택권 법 개정 추진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01.26 09: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바른정당 합당 추진에 반대하며 민주평화당 창당을 진행 중인 통합반대파가 합당 시 비례대표의 당적 선택권을 부여하는 법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통합반대파 소속 김광수 의원은 비례대표 국회의원과 지방의회의원의 경우 소속 정당이 다른 정당과 합당한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합당된 정당의 당적을 이탈·변경할 때 의원직을 잃지 않도록 하는 내용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발의했습니다.

이 개정안에는 반대파 소속인 박지원 정동영 천정배 조배숙 최경환 의원과 중재파로 분류되는 박주선 의원 등 모두 12명이 동참했습니다.

현행 선거법상 비례대표 의원이 출당이나 제명이 아니라 자의로 합당된 정당의 당적을 이탈할 경우 의원직을 상실합니다.

통합반대파에는 비례대표인 박주현 이상돈 장정숙 의원이 포함돼 있어 이들이 안 대표가 추진하는 신당에 불참할 경우 의원직을 잃게됩니다.

통합반대파는 새 정당의 명칭을 민주평화당으로 정한 데 이어 당 색깔을 녹색으로 정했습니다.

현재 국민의당 당 색깔을 유지키로 한 겁니다.

홍보위원장인 박주현 의원은 정례회의에서 "당원들이 당 색깔을 직접 정했고, 녹색은 생명, 평화, 조화의 의미를 담고 있다"며 "정통성이라는 의미에서 녹색으로 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통합반대파는 안 대표의 바른정당 합당 추진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오는 28일 창당준비위원회 출범을 앞두고 중재파를 향해서도 민주평화당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창당추진위원회 대표인 조배숙 의원은 "(안 대표의) 보수야합신당은 자유한국당과 일란성 쌍둥이자 제2의 3당 야합"이라고 비판했고, 장정숙 의원은 "안 대표는 소속 의원을 상대로 인질극을 벌이는 것 같다"며 '조폭정치', '깡패정치', '고집불통'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장병완 의원은 중재파를 겨냥해 "달성 무망한 중재안을 제시하는 것 자체가 의미가 없는 일"이라고 결단을 요구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