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가기록원·국토부 '4대강 자료 파기 의혹' 수자원공사 현장조사

국가기록원·국토부 '4대강 자료 파기 의혹' 수자원공사 현장조사

조민성 기자

작성 2018.01.19 13:39 수정 2018.01.19 14: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가기록원과 국토교통부가 19일 4대강 공사 관련 자료파기 의혹이 있는 한국수자원공사 대전 본사를 찾아 현장조사를 벌였습니다.

국가기록원 직원 9명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수자원공사 본사 공터에 널브러진 파기 기록물 실태를 점검했습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지시로 감사에 착수한 국토부도 감사반 6명을 보내 현장을 점검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했습니다.

수자원공사는 현장조사를 위해 전날 파쇄업체에 반출했던 문서 4t가량을 다시 되가져왔습니다.

국가기록원과 국토부는 수자원공사가 파기하려 한 문서를 일일이 확인하며 원본이나 원본에 가까운 문서를 1차로 확보하는 데 집중했습니다.

업무 내용별로 구분돼 바닥에 널브러진 문서에는 수도요금체계와 부채상환 계획, 청렴도 평가자료, 4대강 관련 대통령 업무보고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

국가기록원은 1차 확보한 문서를 수자원공사 문서 기록실로 옮겨 전자문서와 원본 대조작업을 벌이며 원본 또는 사본 존재를 확인했습니다.

수자원공사는 1997년 이후 모든 문서를 전자문서화해 보관 중입니다.

공사는 이번에 문서 파기 논란이 일자 "모든 문서는 전자문서로 저장하고 있으며, 이번에 파기한 담당자들이 참고하기 위해 출력한 복사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파기하려던 문서 가운데 원본 문서가 들어가 있거나 보존기간을 지키지 않은 것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가기록원은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감독기관에 감사를 요청할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