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메인프레스센터 9일 개장…'취재 전쟁 스타트'

정희돈 기자 heedon@sbs.co.kr

작성 2018.01.07 10: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평창올림픽 메인프레스센터 9일 개장…취재 전쟁 스타트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 기간 전 세계 언론인들이 모이는 평창 메인프레스센터 MPC가 9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을 시작하면서 '지구촌 겨울 스포츠 축제'를 향한 취재 전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MPC는 평창올림픽에서 벌어지는 경기 결과는 물론 각종 올림픽 소식을 전하는 취재진의 작업 공간이다.

여기에 각국 올림픽위원회(NOC)도 자국 선수들의 성적은 물론 문화를 홍보하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평창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에 따르면 58개국 62개 언론사와 31개국 111개 방송사, 통신사 35개 등 3천여명의 취재진이 MPC에서 일할 예정입니다.

또 68개 국내 언론사(10개 방송사·58개 언론사)에서도 270여명의 취재진을 파견해 선수들의 활약상을 현장에서 전할 예정입니다.

MPC는 대회 기간 취재진이 기사를 작성하고 원고를 송고하는 업무공간인 만큼 조직위는 유무선 통신 시설은 물론 전기시설과 각종 편의시설을 제공해 24시간 운영됩니다.

역대 올림픽에서 MPC는 주로 빙상 경기가 치러지는 곳에 설치됐지만 평창올림픽은 설상 경기가 펼쳐지는 평창과 빙상 경기가 열리는 강릉과 거리가 가깝고 각 경기장 이동이 편리해 '마운틴 클러스터'의 핵심인 평창에 자리 잡게 됐습니다.

'강릉 코스탈 클러스터'(빙상·아이스하키·컬링 등)에서는 180석 규모의 서브 미디어 워크룸을 마련해 취재 편의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평창올림픽 MPC는 알펜시아 리조트 컨벤션 센터와 콘서트홀 등에 마련됐는데 기존 건물을 이용해서 건설 비용을 줄였는데 총 부지는 2만㎡(약 6천여평)에 달합니다.

평창 MPC는 3개 건물로 구성됐습니다.

MPC1에는 취재진들이 공동으로 작업하는 워크룸(프레스 400석·포토 100석)과 기자회견장을 비롯해 식당, 라운지, 세탁실, 의무실 등 각종 편의시설이 입주하고 대형기자회견장인 MPC2는 500석 규모로 주요 공식기자회견이 열린다.

개·폐회식 기자회견은 물론 IOC 주관의 각종 기자회견이 펼쳐지고, 6개 언어로 동시통역됩니다.

MPC3는 유료 임대시설이다.

대규모 취재진을 파견하는 언론사를 대상으로 부스가 설치됩니다.

평창올림픽 주관통신사인 연합뉴스를 비롯해 AP, 로이터, AFP, 교도통신, EPA, 신화통신, 지지통신, 뉴욕타임스, 시카고 트리뷴 등 전 세계 33개 주요 통신사와 언론사들이 따로 개별 부스에 입주합니다.

더불어 MPC3에는 IOC 미디어오피스, 2022년 동계베이징 올림픽 조직위원회, 미국올림픽위원회, 러시아올림픽위원회, 캐나다올림픽위원회, 일본올림픽위원회, 2020년 일본 하계올림픽 조직위원회, 호주올림픽위원회 등 9개 NOC와 차기 올림픽 조직위원회 사무실도 입주합니다.

평창올림픽 중계방송의 근거지인 국제방송센터IBC는 지난해 완공돼 이미 올림픽 주관방송사(OBS)를 비롯해 미국 주관방송사인 NBC 직원들이 입주해 대회 준비에 한창입니다.

IBC 역시 정식 운영은 9일부터입니다.

IBC에는 5층 건물로 연면적 5만1천204㎡로 60여 개 방송국에서 1만여 명의 방송 관계자들이 입주해 평창올림픽의 생생한 영상을 전 세계로 송출하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