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中 단체관광 비자 거부 보도에 "당국·업체 간 시간차 있는 듯"

靑, 中 단체관광 비자 거부 보도에 "당국·업체 간 시간차 있는 듯"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7.12.20 1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중국 당국이 현지 여행사의 한국 단체관광객에 대한 비자 발급을 여전히 거부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업체와 중국 당국 간에 아직은 시간 차가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외교부에 따르면 중국이 아직 단체 비자를 실질적으로 푼 적은 없다고 한다면서 다만 그 부분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는 얘기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지금 단체관광을 모집하는 관광회사들한테는 인터넷에 광고가 올라갈 수 있게 조치가 돼 있다고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