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나도 모르는 새 요금 폭탄…난방비 줄이는 생활 속 꿀팁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12.09 10: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라이프] 나도 모르는 새 요금 폭탄…난방비 줄이는 생활 속 꿀팁은?
추워진 날씨에 감기로 고생하는 분들 많을 겁니다. 이럴 때면 집 안에서 난방을 세게 틀어두고 따뜻한 침대에 누워 편하게 쉬고 싶어지는데요. 하지만 보일러를 오래 켜두면 난방비 폭탄을 맞는 건 아닌지 걱정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난방비도 절약하고 따뜻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걸까요?
난방비 어떻게 하지?
오늘 SBS '라이프'에서는 생활 속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난방비 절약법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 겨울철 적정 실내온도, 어느 정도로 유지해야 할까?
난방을 세게 틀어 실내온도를 너무 높게 설정할 경우, 공기가 건조해져 피부건조증이나 호흡기 질환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겨울철 실내온도는 18도~20도로 유지하는 것이 적절합니다. 서울주택도시공사에 따르면, 실내 온도를 1도 낮추면 최대 7%의 난방비가 절약된다고 합니다.

실내온도를 18~20도 사이로 유지하면 춥다고 느끼시는 분들도 있을 텐데요. 실내온도를 그 정도로 해 놓고 양말, 수면 바지, 카디건, 내의 등을 착용해 체온을 유지하는 것이 건강에 도움이 됩니다.
■ 밖에 나갈 땐 외출 모드? 장기간 집 비울 땐 꺼둬야…
보일러 전원을 너무 자주 껐다 켰다 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일반적으로 밖에 나갈 때 보일러를 외출 모드(혹은 최저 모드)로 해두는 것이 난방비를 절약하는 방법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전원을 다시 켜고 보일러의 물을 데우기 위해선 많은 양의 가스가 소모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상황에 따라 외출 모드도 적절히 사용해야 합니다. 장시간 외출을 하거나 여행을 떠날 때는 보일러를 꺼두는 편이 낫습니다. 오랫동안 집을 비울 때도 예외의 경우는 있습니다. 혹한기에는 보일러의 동파 위험이 크기 때문에 외출 모드를 유지하는 게 좋습니다.
■ "난방 틀어도 추워"…실내 빨리 따뜻하게 하는 방법은?보일러와 가습기를 동시에 틀면, 보일러만 틀었을 때보다 보일러 가동시간이 단축됩니다. 방안의 습도가 높으면 생성되는 수증기에 의해 공기의 순환이 더 빨라져 방이 더 빨리 따뜻해지기 때문입니다. 또 공기 속 물방울이 열을 더 오래 간직하기 때문에 한 번 올라간 실내온도도 더 천천히 떨어지게 됩니다. 가습기가 없다면 빨래나 젖은 수건을 걸어두어 실내 습도를 높이는 것도 방법입니다.
따뜻해진 집 안 공기 오랫동안 유지하고 싶다면?난방 효과를 톡톡히 보고 싶다면 찬 바람을 막는 것이 중요합니다. 창문을 통해 들어오는 찬 바람을 막아 내부 열기를 오랫동안 유지하려면 커튼을 닫아두거나 단열 에어캡, 일명 뽁뽁이를 창문에 붙이는 것이 도움 됩니다. 최근에는 길이가 긴 방한용 커튼도 시중에 다양하게 나와 있기 때문에 창문 크기에 맞게 구매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 바닥에 카펫이나 담요를 깔아두면 잔열을 보존해 난방 후 따뜻한 기운을 오래 유지할 수 있습니다.
보온 도움 상품들■ 난방비의 주범 보일러, 어떻게 관리하는 것이 좋을까?보일러를 잘 관리하는 것도 난방비 절약에 도움 됩니다. 우선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아 노후 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가스안전공사의 연구에 따르면, 사용한 지 10년이 넘은 노후 보일러의 경우 난방효율이 85% 수준까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난방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가스보일러의 경우, 2~3년마다 한 번씩 난방수를 교체하는 것이 좋습니다. 본격적으로 난방을 틀기 전에는 배관과 필터를 청소해야 합니다. 배관과 필터 등에 이물질이 쌓이면 온수의 흐름이 막히고 난방 효과도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 체온은 높이고 가격도 저렴, 일석이조 이색 방한용품은?난방비 절약을 위해 톡톡 튀는 아이디어들이 담긴 방한용품을 활용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커튼을 달았는데도 웃바람이 드는 것 같다면, 유리에 뿌리면 단열효과가 생긴다는 스프레이 제품을 사용해 보는 것도 방법입니다. 1~2인 가구가 늘면서, 최근에는 난방 면적이 적어도 보온 효과가 큰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탁자 밑에 온열 기구가 부착된 1인용 난방 테이블과 실내외 활동에 다양하게 쓸 수 있는 양초 난로로 등장했습니다. 발열 기능이 있는 마우스패드, 보조배터리와 손난로 기능을 한데 모은 제품 등은 2~3만 원을 넘지 않는 비용으로 보온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방한용품실천하기 쉬운 생활 속 난방비 절약법으로 따뜻한 겨울을 보내시길 바랍니다.

(기획·구성: 정윤식, 장아람 / 디자인: 안준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