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진' 망천리 논서 액상화 '높음' 판정…"우려 수준 아냐"

서경채 기자 seokc@sbs.co.kr

작성 2017.12.01 11: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포항 지진으로 액상화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지만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는 정부 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서울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포항 지역 10곳을 시추조사해 이 가운데 5곳을 분석한 결과 망천리 논 1곳에서 액상화 지수가 '높음'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행안부는 그러나 조사 내용과 전문가 자문 결과를 종합하면 우려할만한 수준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액상화 현상이란 물에 포화된 느슨한 모래 지반에 지진과 같은 진동이 가해짐에 따라 흙 입자 사이 수압이 상승해 지반이 강도를 잃고 흙입자와 물이 분리돼 지반이 약해지는 현상입니다.

지난 15일 포항 지진 이후 액상화로 추정되는 현상이 17건 신고됨에 따라 정부는 19일부터 이를 규명하기 위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행안부는 "신고 지역 17곳 가운데 14곳에서 지하수 용출 또는 모래 분출을 확인했지만 "대성아파트 등 3건은 단순 침하나 물고임으로 액상화와 관련이 없는 현상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사단은 진앙에서 10㎞ 이내, 액상화 우려 지역, 액상화 신고 지역, 기존 시추조사 자료가 없는 지역 등을 기준으로 10곳을 골라 시추조사를 벌였습니다.

그 결과 10곳 가운데 5곳이 '액상화 발생 가능 지반'으로 나타나 조사단이 5곳을 대상으로 '액상화 안전율'을 산정했더니, 모든 곳에서 기준치 이하로 나타났고 일본에서 사용하는 방식인 '액상화 지수'를 추가 조사한 결과 망천리 논 1곳은 액상화 지수가 6.5로 '높음' 수준으로 나타났습니다.

액상화 지수 '높음'은 구조물을 설치할 때 액상화 대책이 필요하다는 뜻입니다. 행안부는 그러나 "대다수 전문가는 액상화에 대해 지나치게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는 의견을 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