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그들의 '눈먼 돈' 특수활동비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17.11.28 20:02 수정 2017.12.01 14: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전국을 발칵 뒤집어 놓은 청와대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 이재만·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들이 국정원에게 은밀하게 돈을 받아온 사실이 검찰 수사에서 드러나면서 파장은 일파만파 커졌습니다. 이 돈의 규모만 무려 40억여 원.여야 의원들까지 연루 의혹이 잇따르면서 특수활동비라는 판도라 상자가 열리고 있는 겁니다. 그런데 이들은 국민의 세금인 특수활동비를 어떻게 맘대로 쓸 수 있던 걸까요? <비디오머그 인사이트>가 정리해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