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박근혜 靑, 정권 출범하자마자…'블랙리스트' 기획했다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7.10.22 20:11 수정 2017.10.23 0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SBS 단독 보도 전하겠습니다. 박근혜 정부가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기획한 시점이 구체적으로 확인됐습니다. 지금까진 2014년 당시 김기춘 실장이 등장한 이후로 알려져 있었는데, 그게 아니라 2013년 박근혜 정권이 출범하자마자였습니다.

먼저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 지난 2013년 2월 25일, 이 며칠 뒤인 3월, 당시 청와대는 '문화예술계 건전화'라는 제목의 문건을 작성합니다.

이른바 문화계 좌파 세력이 "김대중 노무현 정부 10년 동안 각종 특혜를 받으며 헤게모니를 장악했고, 사회분열과 갈등을 획책한다"는 내용입니다.

문화계 좌파들이 '정치를 오염' 시킨다는 표현과 함께 대형 영화사들은 건전영화 투자를 외면하며 눈치 보기에 급급하다고 평가합니다.

해결책으로 '지원금을 무기'로 한 블랙리스트와 화이트리스트를 제시합니다.

비슷한 시기 집행된 100억 원 규모의 문화계 정부 지원금을 예술 공헌자 위주로 선정하고 민예총, 문화연대 등은 철저히 배제해 '점진적 격리를 추진'하라고 지시합니다.

첨부한 명단에는 문화예술 단체를 비롯해 방송인 김제동, 가수 윤도현 등의 소속사와 탁현민 현 청와대 행정관, 영화감독 이준익, 개그우먼 김미화, 배우 김여진 씨 등이 등장합니다.

이들의 이름은 이후에 작성된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빠짐없이 올랐습니다.

지난 7월 청와대 캐비닛에서 무더기로 쏟아진 문건 속 내용인데, 블랙리스트를 통한 박근혜 정권의 문화계 장악 시도가 정권 출범부터 시작됐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 영상편집 : 이재성, CG : 서승현)     

▶[단독] "영남 인사 앉혀라"…정치성향 SNS 사찰하며 '물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