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탈행보, 사전 연락 없었다”…공효진-엄지원, 文 대통령과 특별한 만남

SBS 뉴스

작성 2017.10.16 13: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소탈행보, 사전 연락 없었다”…공효진-엄지원, 文 대통령과 특별한 만남
배우 공효진과 엄지원이 문재인 대통령과 특별한 만남에 대한 뒷 얘기들이 전해지고 있다. 문 대통령이 두 여배우가 주연한 영화 ‘미싱’을 관람하기 전 어떤 사전 연락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열리고 있는 부산 해운대 롯데시네마 센텀시티에서 상영된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을 관람하고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관객과의 대화에 나섰다.

영화 제작자인 다이스필름 김성우 대표는 자신의 SNS에 “정말 격식이 없는 분이다. 부산영화제 와서 영화를 본 첫번째 대통령인데 그게 제 작품이라니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미지이어 “정말 놀라운 건 투자사, 제작사, 매니지먼트 그 어디에도 사전에 연락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굉장히 소탈한 행보다. 상영관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관객들과 일일이 악수하셨다. 관객들이 너무 대통령만 사진 찍어서 공효진이 ‘우리도 여기 있어요’라고 농담할 정도였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미싱’의 주인공 배우 엄지원 역시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 이후 기대감을 표했다. 그는 16일 자신의 SNS에서 “감사합니다. 저희 영화를 봐주셔서”라며 “부국제가 되살아 나길 저도 바라요. 좋은 국민이 될게요.”라는 글을 적었다.
이미지최근 문재인 대통령과 국민들의 만남을 사진으로 공개하고 있는 홈페이지 효자동 사진관에는 당시 부산국제영화제 현장의 분위기가 담긴 사진들이 게재됐다. 공효진과 엄지원은 밝은 표정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미싱’ 관람 이후 관객과의 대사를 나눴다. 또 다른 사진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배우들을 포함한 영화 관계자들과 하트 손가락으로 단체사진을 찍은 모습이 담겨있다.

한편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는 지난해 11월 개봉한 영화로 아이 엄마 지선(엄지원 분)이 어느 날 아이와 함께 감쪽같이 사라진 보모 한매(공효진 분)를 찾아다니며 이름도 나이도 모든 것이 거짓이었던 한매의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하며 시작하게 되는 5일간의 추적을 그린 작품이다. 극중 워킹맘과 중국 동포 등 사회적 약자인 여성의 애환을 다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미지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