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고하면 표 드립니다"…암표상과의 전쟁 나선 경찰

"신고하면 표 드립니다"…암표상과의 전쟁 나선 경찰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7.10.16 08:32 수정 2017.10.16 08: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 가을야구가 한창입니다. 그런데 그렇게 표 구하기가 힘든데, 경기장 앞에 가면 또 암표상들은 엄청나게 많죠. 경찰이 이 암표상을 신고한 시민한테 그 표를 주면서 단속에 나섰습니다.

이호건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8월 말 서울 잠실야구장 앞, 혼잡한 인파 속에서 검은색 마스크를 쓴 남성이 돈을 받고 경기 표를 건넵니다. 암표상입니다.

암표상들은 야구장 주변 편의점 현금인출기 앞에서 거래를 시도하거나 암표를 신고해달라는 내용의 현수막 바로 앞에서도 버젓이 암표를 팔고 있습니다.

경찰이 파악한 전문적인 암표상이 잠실구장에만 30여 명에 달합니다.

이번 주 플레이오프 같은 이른바 대목에는 전국의 암표상들이 경기장으로 모여들고, 내야의 좋은 자리는 4만 원 짜리 표가 5배 이상인 20만 원 이상 가격으로 팔립니다.

현장 단속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느낀 경찰이 공익신고제를 활용한 암표상 단속에 나섰습니다.

올해 잠실야구장에서 처음 시작된 공익신고제는 암표를 신고하는 시민들에게 포상으로 해당 암표를 무료로 주는 제도로, 이번 정규시즌에 71명이 포상을 받았습니다.

[전 모 군/암표 공익신고자 : 신고할 때는 좀 걱정도 됐어요. 하지만 좋은 일도 하고 야구장도 공짜로 입장할 수 있으니까 좋은 거 같아요.]

경찰은 암표상 근절을 위해 이 공익신고제를 다른 야구장들로 확대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