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pick] 장애아 학교 설립 허락해달라며 무릎 꿇은 부모…"쇼하지 마라!" 막말한 주민들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09.07 19: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장애아 학교 설립 허락해달라며 무릎 꿇은 부모…"쇼하지 마라!" 막말한 주민들
장애 아동을 위한 특수학교 설립을 호소하는 학부모들이 반대하는 주민들 앞에서 무릎을 꿇는 영상이 크게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5일 저녁 7시 반쯤 서울 강서구의 한 초등학교 강당에서 열린 '강서지역 공립 특수학교 신설 2차 주민 토론회'에는 장애인 자녀를 둔 부모와 학교 설립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참석했습니다.
 
장애 자녀 부모들과 주민들은 강서구에 특수학교를 세우는 것을 두고 토론을 벌였습니다.
 
이은자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서울지부 부대표는 "우리 아이들도 공부할 권리가 있다. 장애가 있어도 학교는 가야 하지 않겠냐"며 발언했습니다. 장애아 강서구 학교그러나 주민들은 "특수학교 설립은 찬성하지만 우리 지역 부지에는 안 된다"며 거세게 반대했습니다.
 
일부 주민들은 찬성해달라는 이 부대표의 발언에 "당신이 알아서 해!"라며 소리를 지르기도 했습니다.

장애 아동 학부모들은 "지나가다 때리면 맞겠다" "제발 아이들 학교 다닐 수 있게 해달라"며 눈물로 호소하기도 했지만 반대는 사그라들지 않았습니다. 장애아 강서구 학교주민들의 격렬한 반대가 이어지자 한 학부모는 "학교를 지울 수 있도록 무릎이라도 꿇겠다"며 자리에서 일어나 주민들을 향해 무릎을 꿇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일부 반대 측 주민들은 이 학부모를 향해 "쇼 하지 마라"고 소리치기도 했습니다.
 
여러 장애 자녀 학부모들이 함께 무릎을 꿇고 사정했지만 주민토론회는 결국 파행 속에 끝났습니다. 장애아 강서구 학교서울에서 가장 많은 특수교육 대상자가 거주하고 있는 강서구에는 특수학교 1곳만 자리하고 있어 장애 자녀를 둔 학부모들이 학교 설립을 꾸준히 요청해왔습니다.
 
서울시 교육청은 강서구 등 세 군데에 특수학교 설립을 추진했지만 집값이 떨어질 것을 우려한 일부 지역 주민들의 반발로 사실상 무산된 상태입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출처=NocutV 유튜브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