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취재파일] 평창 향해 달리는 '여자 스켈레톤'

[취재파일] 평창 향해 달리는 '여자 스켈레톤'

평창 동반 출전 노리는 문라영-정소피아 선수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17.07.03 10:11 수정 2017.07.03 20: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재파일] 평창 향해 달리는 여자 스켈레톤
▲ 여자 스켈레톤 국가대표 문라영(왼쪽)-정소피아(오른쪽)

한국 남자 스켈레톤은 내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에이스 윤성빈을 앞세워 금메달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여자 스켈레톤도 평창을 향해 달리고 있습니다. 목표는 사상 첫 올림픽 출전입니다. 봅슬레이와 스켈레톤, 루지 등 썰매 3종목에서 우리나라가 아직 유일하게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한 종목이 바로 여자 스켈레톤입니다. 평창 올림픽에서 우리나라가 여자 스켈레톤 종목에 출전할 가능성은 거의 확실합니다. 오는 11월부터 시작되는 다음 시즌에서 '3개 트랙·5개 대회 출전'이라는 최소 요건만 충족하면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권 1장을 얻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은 당당히 자력으로 출전권을 확보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 여자 스켈레톤 대표팀에는 문라영, 정소피아, 이정혁, 김은지 등 4명의 선수가 있습니다. 이 중에서 경력과 국제대회 성적으로 볼 때 문라영과 정소피아 선수가 평창 올림픽에 가까이 다가서 있습니다. 문라영과 정소피아는 2014년 소치 동계 올림픽이 끝난 뒤 대한 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에서 평창을 내다보고 육성한 선수입니다.

● 생소한 스켈레톤에 입문…더 낯선 '살과의 전쟁'
고등학교 때 축구 동아리에서 활동했던 문라영은 어머니의 권유로 2학년 때 스켈레톤을 시작했습니다. 어머니의 얘기를 듣고 인터넷에서 스켈레톤이라는 종목을 검색해봤는데 전복과 관련한 '사건사고' 기사가 많아서 '내가 과연 이걸 할 수 있을까?'라고 걱정도 됐다고 합니다. 일단 2012년 8월 대표 선발전에 처음 출전했는데 너무 재밌어서 계속 하게 됐다고 했습니다. 그 때 문라영이 다니던 고등학교에는 썰매팀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수업을 마치고 국내 고등학교 중에서 유일하게 썰매팀이 있었던 휘문고등학교에 가서 훈련하고 다시 집에 돌아오는 고된 일상을 반복했다고 합니다. 해외 전지훈련도 같이 따라 다니면서 배우고 훈련했습니다.

당시 문라영을 지도했던 이진희 코치(현 스켈레톤 대표팀 코치)는 문라영의 이런 열정적인 훈련 태도와 성실성을 칭찬했습니다. 문라영이 신체 조건면에서는 신장도 작고 체중도 적게 나가 불리하지만, 피나는 노력으로 이를 극복하고 발전해왔다고 말했습니다. 문라영은 스켈레톤 입문 후 살 찌우기 프로젝트에도 돌입했습니다. 몸무게가 많이 나가야 가속도가 잘 붙기 때문입니다. 하루 3끼 밥 두 공기씩 먹고, 간식과 야식까지 꼬박꼬박 먹었습니다. 처음 스켈레톤을 시작할 때 몸무게가 48kg이었는데 지금은 67kg으로 20kg 가까이 살을 찌웠습니다.

정소피아는 문라영보다 늦은 대학교 때 스켈레톤을 시작했습니다. 용인대 체육학과에 다녔던 정소피아는 문라영처럼 동아리에서 축구를 했는데 학교 선배의 권유로 스켈레톤을 시작했습니다. 정소피아는 놀이기구도 무서워서 못 타서 집에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막상 스켈레톤을 처음에 탔을 때 놀이기구와는 다르게 너무 재미있었다고 합니다. 속도도 있고 조종하는 대로 나가는 것이 너무 신기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흥미를 갖고 지금까지 하게 됐습니다. 문라영과 달리 정소피아는 아무리 먹어도 살이 잘 안 찌는 체질이어서 살 찌우기가 너무 어려웠다고 털어놓았습니다. 처음 시작할 때 몸무게가 52kg였는데 현재 62kg로 가까스로 10kg을 찌웠습니다. 키가 167kg로 문라영보다 5cm가 큰 정소피아는 당초 목표치를 70kg로 잡았는데, 지금은 더 이상 살 찌우는 것은 무리라고 보고 접었습니다.

● 국제대회 경험 쌓으며 실력도 쑥쑥! 지난해 11월 북아메리카컵에서 나란히 금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한 문라영-정소피아문라영과 정소피아는 2014년 말부터 국제대회에 출전하며 경험과 기량을 쌓아왔습니다. 미국과 캐나다에서 열리는 북아메리카컵 대회가 주 무대였습니다. 북아메리카컵은 월드컵보다는 급이 낮은 대회이기는 하지만 전세계 유망주들이 대거 출전하는 등용문입니다. 현재 세계 정상권으로 발돋움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봅슬레이 2인승의 원윤종-서영우도 모두 이 북아메리카컵에서 시작해서 단계를 밟아가며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문라영은 2015-2016시즌 북아메리카컵에서 동메달을 따내며 한국 여자 스켈레톤 사상 최초로 국제대회 메달을 수확했습니다. 그리고 2016-2017시즌에는 더욱 놀라운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2016년 11월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대회에서 한국 여자 스켈레톤 사상 첫 금메달이라는 쾌거를 달성했습니다. 그리고 올해 1월 미국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린 대회에서 또 다시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문라영은 2016-2017시즌에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수확하며 당당히 종합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정소피아 역시 지난 시즌 개인 최고 성적을 거뒀습니다. 동메달 2개를 따내며 종합 5위에 올랐습니다. 이진희 코치는 두 선수가 2014년부터 대표팀에서 서로 돕고 선의의 경쟁을 하면서 기량을 키워왔다고 말했습니다. 문라영은 스타트가 부족하고 주행이 뛰어난 반면, 정소피아는 스타트는 좋은데 주행이 미흡한 편입니다. 이처럼 장단점이 엇갈리고 스타일이 다른 두 선수는 서로 조언하고 도와주면서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출전권 2장 따서 함께 평창 가자!
최희진 스켈레톤 취재파일 질주하는 문라영지난 시즌 문라영은 세계랭킹 36위, 정소피아는 48위를 차지했습니다. 다음 시즌 두 선수 모두 세계랭킹 35위 안에 들 경우 출전권 2장을 확보하게 됩니다. 이것이 우리가 바라는 최상의 시나리오로 문라영과 정소피아 선수 모두 평창 올림픽에 출전하는 길입니다. 만약 35위 안에 못 들고 45위 안에 들 경우 출전권 1장을 얻게 됩니다. 문라영과 정소피아는 다음 시즌 아메리카 대륙에서 열리는 월드컵 3개 대회와 북아메리카컵 6개 대회, 그리고 인터컨티넨탈컵 4개 대회에서 최대한 랭킹 포인트를 쌓아서 둘 다 평창에 가는 것을 목표로 삼았습니다. 이진희 코치는 두 선수 모두 이제 미국과 캐나다 트랙에 익숙하기 때문에 때문에 충분히 해볼만한다고 내다봤습니다. 평창 올림픽 동반 출전을 목표로 두 선수는 지난 5월부터 진천선수촌에서 육상과 웨이트 트레이닝 등 하계 훈련을 소화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스타트 능력에 필요한 순발력과 근력을 키우기 위해서입니다.

문라영은 평창 올림픽 때 결승선을 통과한 뒤 헬멧을 벗고 환호하는 모습을 많이 상상하고 있다고 했고, 정소피아도 스타트라인에 섰을 때 너무 설렐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두 선수 모두 한국에서 몇 안 되는 여자 스켈레톤 선수라는 점에 대해 대단한 자부심을 갖고 있고, 남들이 하지 않는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3년 전부터 오직 평창만을 바라보며 '먹는 것도 훈련'이라고 생각하고 독한 마음으로 먹고 또 먹으며 살 찌우고, 고된 훈련을 견뎌내고 있는 이들의 눈물겨운 노력이 평창에서 결실을 맺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