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BA 커리, 5년간 2,300억 원에 재계약…역대 최고 대우

NBA 커리, 5년간 2,300억 원에 재계약…역대 최고 대우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7.07.01 15:31 수정 2017.07.01 15: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프로농구, 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간판선수' 스테판 커리가 자유계약선수(FA) '대박'을 터뜨렸습니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오늘(1일) "2016-2017시즌이 끝난 뒤 FA가 된 커리가 소속팀 골든스테이트와 5년간 2억 100만 달러(약 2,300억 원)에 재계약했다"고 리그 소식에 정통한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커리는 2015년과 2016년에 2년 연속 NBA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으며 골든스테이트를 2015년과 2017년에 리그 우승으로 이끈 선수입니다.

2016-2017시즌에는 정규리그 평균 25.3점을 넣고 6.6어시스트, 4.5리바운드의 성적을 냈습니다.

최근 4년간 4,400만 달러의 조건으로 계약되어 있던 커리는 앞으로 5년간은 시즌 평균 4,020만 달러를 받게 됐습니다.

물론 향후 5시즌에 커리가 받는 액수는 해마다 달라질 수 있습니다.

커리는 2016-2017시즌에는 연봉 1,211만 달러(약 138억 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ESPN은 "이번 커리의 계약은 NBA 사상 최고 대우"라고 설명했습니다.

2016-2017시즌 최고 연봉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르브론 제임스로 그의 연봉은 3,096만 달러(약 354억 원)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