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격·안정·탕평' 고려…문 대통령, 경제·외교 안보 인선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7.05.21 20:07 수정 2017.05.21 2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새 정부를 이끌어 갈 경제와 외교 안보 인선을 발표했습니다. 경제부총리에 지명된 김동연 아주대 총장과 국가안보실장에 기용된 정의용 전 의원처럼 안정을 고려한 인사도 있었지만, 파격적인 발탁도 빠지지 않았습니다. 강경화 유엔 사무총장정책특보가 첫 여성 외교장관 후보자로 지명됐고, 장하성 고려대 교수가 청와대 정책실장에 임명됐습니다. 능력을 우선한 가운데 파격과 안정, 거기에 탕평까지 고려한 인사란 평가입니다.

첫 소식, 남승모 기자입니다.

<기자>

먼저 경제 분야에선 경제부총리에 김동연 아주대 총장이, 청와대 정책실장엔 장하성 고려대 교수가 발탁됐습니다.

경제 자문역인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에는 김광두 서강대 석좌교수가 임명됐습니다.

또 외교 안보 분야에선 외교장관에 강경화 유엔사무총장 정책특별보좌관이,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엔 정의용 전 의원이 기용됐습니다.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에는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과 문정인 연세대 교수가 임명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하루빨리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국가안보 상황을 만들어주길 기대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인선안을 기관별이 아니라 경제와 외교 안보 등 분야별로 묶어 발표해 내각과 청와대의 분야별 협력을 고려한 인선임을 강조했습니다.

인사 키워드는 파격과 안정의 조화 그리고 탕평입니다.

재벌 개혁론자로 대표적 재야 경제학자인 장하성 실장과 강경화 첫 여성외교장관 후보자의 인선은 예상을 깬 파격입니다.

다만, 유력 후보였던 김동연 후보자와 정의용 실장을 함께 기용해 안정감을 살렸습니다.

또 김동연 후보자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요직을 거쳤다는 점에서 장하성 교수는 안철수 캠프에 몸담았던 점에서 탕평 인사로 꼽힙니다.

(영상취재 : 문왕곤, 영상편집 : 정성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