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에 가로막힌 자율주행차…글로벌 경쟁서 이기려면

정호선 기자 hosun@sbs.co.kr

작성 2017.05.21 21:20 수정 2017.05.21 2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각종 첨단 기술이 적용되는 자율주행 자동차는 전 세계적으로 현재 개발 경쟁이 치열합니다. 우리도 국가전략과제로 육성하고 있지만, 여전히 아쉬운 점도 있습니다.

기업 활력 시리즈 오늘(21일)은 자율주행차 기술의 경쟁력 확보 방안을 정호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내 자율주행차 기술은 이미 도로 위 시험 주행이 가능할 정도로 발전했습니다.

자율주행 기능이 장착된 차량을 타고 실제 고속도로를 달려보고 있는데요, 제가 이렇게 핸들에서 손을 놨는데도 앞에 차량이 끼어들게 되면 스스로 속도를 줄이고 차선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달리고 있습니다.

[김형주/현대기아차 대리 : 양쪽 사이드에 있는 카메라와 전방에 있는 카메라가 차선을 인식해서 차선 모양대로 주행이 흐트러지지 않도록 유지해 줍니다.]

2035년이면 자율주행차가 전 세계에서 연간 2천만 대 이상이 팔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현대기아차는 물론 삼성전자와 LG전자, 네이버, 서울대 등이 자율주행차 개발에 뛰어들었습니다.

차량 기술은 물론 인공지능과 사물 인터넷 등 첨단 기술의 복합체인 만큼 업종을 불문한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겁니다.

미국 구글과 애플, 테슬라, 중국의 바이두 등 해외 경쟁상대들도 쟁쟁합니다.

하지만 아쉬운 점은 자율주행차를 국가 전략 과제로 선정해 놓고 차량 기술은 산업부, 소프트웨어는 미래부, 도로운행은 국토부, 시범 운영은 경찰청 등으로 규제 권한을 나눠 놓은 겁니다.

기술개발 이후 각 부처를 돌아다니며 일일이 허가를 받아야 하는 등 과도한 규제에 얽매여 있는 겁니다.

[선우명호/한양대학교 미래자동차공학과 교수 : 3개 부처와 1개 청이 합심·협심·단결을 해도 될까 말까인데 그동안 사실 실질적인 협업이 잘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글로벌 경쟁에서 앞서기 위해서는 산학연 합동 기술개발을 위한 정책 지원과 함께 과감한 규제개혁이 필요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장준영·김흥기, 영상편집 : 이승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