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을음 여전한데…'화재 트라우마' 가지고 다시 학교로?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17.05.21 21:18 수정 2017.05.21 2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해 경기도 한 초등학교에서 불이 나 어린 학생들이 급히 대피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학생들은 그동안 근처 중학교에서 임시로 수업을 해왔는데, 이제 다시 불이 났었던 그 건물로 돌아가야 합니다. 아직 마음의 상처가 남아있는 학생과 학부모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관진 기자입니다.

<기자>

초등학교 건물 안에서 새카만 연기가 쉴 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맹렬한 기세로 검은 연기는 건물을 온통 뒤덮습니다.
 
지난해 화재 이후 이 학교 초등학생 500여 명은 인근 중학교에서 수업을 받아왔습니다.

5개월이 지났지만 상당수의 어린 학생들은 여전히 화재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이 모 씨/초등학교 학부모 : 하루 종일 (집에서) 바닥만 보고 돌아다니는 거에요. 밤에 잠을 못 자요 혼자, 너무 무서워서. 엄마가 지켜 줄게 (했더니) 엄마는 그때 없었잖아….]

하지만 오는 27일 학생들은 교육 당국의 결정에 따라 불이 났던 예전 학교로 돌아가야 합니다.

[화성오산교육지원청 관계자 : 안전등급이 C등급으로 나왔지만, 보수 보강을 하면 처음 신설한 만큼의 성능으로 나올 수 있다….]

하지만 학교에는 아직 화재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습니다.

이곳이 작년 말 불이 났던 강당 동 건물입니다. 화재가 발생한 지 반년 가까이 됐지만 시커먼 그을음이 가득하고 매캐한 냄새가 코를 찌릅니다.

[오 모 씨/초등학교 학부모 : 인근에 비어 있는 (다른) 초등학교가 있어요. 셔틀버스를 전세해서라도 (갈 수 있게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교육 당국이 뚜렷한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사이 학부모와 학생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명구, 영상편집 : 윤선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