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후보 토론회] "홍준표 사퇴하라"…'돼지흥분제 사건' 맹공한 안철수·유승민·심상정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17.04.23 20:41 수정 2017.04.24 00: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최한 정치 분야 대선후보 토론회가 오늘(23일) 열렸습니다.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심상정, 유승민, 안철수 대선후보는 앞다퉈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에 대해 '돼지 흥분제 사건'과 관련해 맹공격에 나섰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홍 후보와 토론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강간 미수 사건의 공범인 후보는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역시 홍 후보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홍준표 후보는 "18살 때 일로 오래 전에 발생한 이야기"라며 "다시 한번 국민들께 친구들의 그런 행동을 막지 못한 데 대해 죄송하다"고 밝혔습니다. 홍준표 후보의 '돼지흥분제 사건'을 둘러싼 토론회 내용을 전달해드리겠습니다. 

(SBS 비디오머그)